• 대전 25℃
  • 세종 24℃
  • 충북 23℃ 4mm
  • 천안 24℃
  • 계룡 23℃
  • 공주 23℃
  • 논산 24℃
  • 당진 23℃
  • 보령 23℃
  • 서산 23℃
  • 아산 25℃
  • 금산 24℃
  • 부여 23℃
  • 서천 24℃
  • 예산 24℃
  • 청양 22℃
  • 태안 25℃
  • 홍성 22℃
실시간 치타속보
문화
공연
영화/비디오
문학/출판
방송/연예
여성/생활
건강/의료
여행/축제
맛있는 주말
송교수의 우리말 이야기
온라인 핫이슈
문화 연합속보
일상탈출 우리동호회
백영주의 명화살롱
인포그래픽
이재복 박사의 한자세상
문화 일반
도시락(樂)
우난순의 필톡
궁금어사전
[유머]아재개그
연예인실록
우리말OX
인생 사자성어
오복만땅
관상톡
아침 山詩
게임/웹툰
중국어교실
무비톡
거기 그곳
대중음악
시사용어
우난순의 식탐
방송/연예 더보기
▲ ‘열애’ 류준열-혜리, 영화 ‘택시운전사’ 회식자리서 포착
▲ ‘한끼줍쇼’ 워너원 강다니엘 박지훈, 귀여운 모습?…‘끄덕 끄덕’ ‘도리도리’ ‘눈길’
▲ 윤태진, ‘오늘 예쁜 옷을 입고’ ‘찰칵’?…우월한 ‘각선미’까지 ‘눈길’
▲ ‘쇼챔피언’ 레이나X아론 친근한 모습?…이게 바로 ‘꿀조합’
▲ ‘브이아이피’, 장동건 김명민…“범접할 수 없는 잘생김” 한 사연? ‘눈길’
▲ [죽어야 사는 남자] 17,18회 최민수, 습격에 의식불명..."난 당신 딸 아니야"
▲ 아이비 고은성…누리꾼 반응은? “부럽고 이쁘다”
▲ ‘쇼챔피언’ BP 라니아, ‘걸크러쉬’ 넘치는 퍼포먼스…‘beep beep beep’
▲ '브이아이피' 김명민, 중후한 멋이란 이런 것
▲ '브이아이피' 이종석, 올 블랙 패션...날카로운 눈빛
백영주의 명화살롱 제목+내용 보기 제목만 보기
[팜므파탈 명화살롱] 히틀러까지 사로잡은 은막의 미녀
[백영주의 팜므파탈 명화살롱] 2. 마를레네 디트리히 운동선수나 연예인이 특정한 신체부위에 고액의 보험을 드는 것이 지금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지만, 1940년대만 해도 매우 파격적인 일이었다. 독일 출신의 할리우드 배우 ..   [2017-07-05]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팜므파탈 명화살롱] 승리를 빼앗아오는 치명적 아름다움
[백영주의 팜므파탈 명화살롱] 1. 유디트 경국지색(傾國之色)이 팜므 파탈의 대명사일 만큼 역사를 통해 전해지는 아름다운 여인들의 최후는 물론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 역시 대부분 곱지 않다. 그럼에도 치명적인 매력과 그 뒤에..   [2017-05-17]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하나의 색은 없다, 다양한 색이 함께 섞여 있을 뿐…
[백영주의 명화살롱] 쇠라_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학창시절 미술수업 때 명화를 따라 그리는 시간이 있었다. 필자가 어떤 명화를 따라 그렸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데 친구 것은 아직도 기억에 또렷하다. 12색 사인펜만으로..   [2017-04-27]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순수한 본능을 찬양하라
평소에 '몸치'라며 춤추는 데 나서질 않던 사람도 흥이 오르면 절로 어깨를 들썩이거나 손가락을 까딱인다. 심지어 주변의 시선이나 스스로의 부끄러움도 잊고 온전히 자기 춤에 취하기도 한다. 그래서 필자는 춤이 인간의 본능을 표..   [2017-04-12]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일상을 위한 거짓 가면, 거울과 반전시켜 드러내다
일할 때 항상 즐거울 수는 없다. 유난히 집중이 안 되고 축 쳐지는 날이 있는데, 그 때마다 <폴리 베르제르> 속 여종업원을 떠올리며 혼자 공감해 보곤 한다. 200여 년 전에도 반복되는 일상은 누구에게나 따분했겠구나 하고. 특..   [2017-04-05]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거장, 죽음마저 예술로 승화시키다
[백영주의 명화살롱] 빈센트 반 고흐_까마귀가 나는 밀밭 장마가 한창인 여름이면 고흐를 떠올린다. 그가 그맘때쯤에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해서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폭풍이 오기 전 어둑한 하늘이 그의 작품을 연상시키기 때문..   [2017-03-29]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철학, 의학, 법학에 에로티시즘을 입히다
이슬람 급진 무장세력 IS가 수천 년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고대 유적을 파괴했다는 기사를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 그 긴 세월 동안 일어난 전쟁과 자연재해 속에서 살아남은 인류의 유산이 하루아침에 다시는 볼 수 없게 된 것 아..   [2017-03-08]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사실의 예술로 혁명을 일으키다
일상 속에서 예술의 씨앗을 발견하는 일이 있다. 그것은 너무 평범하거나 사소해서 곧잘 외면 받고는 한다. 그것을 포착해 내는 것은 예술가의 섬세한 감성과 날카로운 시선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느티나무의 춤사위에서도, 새벽 첫..   [2017-02-22]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외설과 예술의 경계를 허물다
오늘날 우리는 TV나 영화 그밖에 여러 대중매체를 통해 여성의 아름다운 육체를 감상한다. 유려한 곡선의 S라인과 풍만한 가슴과 골반, 윤기가 흐르는 피부는 그 자체로 순수한 아름다움이다. 때문에 예술에서 여성의 누드는 오래전부터..   [2017-02-08]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사물의 본질과 영원성을 탐구하다
초록에 물든 산을 걷다보면 새삼 여름이구나 생각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황량하던 산이 부지불식간에 녹음으로 푸르러지고 있는 것이다. 계절은 빠르게 변하고 그에 따라 세상이 차려 입는 옷도 달라진다. 폴 세잔은 이처럼 빠르..   [2017-01-25]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캔버스를 거울삼아 중국인들의 아픈 시대를 비추다
작품 한 점이 100억원대를 훌쩍 넘는 등 중국 미술계의 붐을 주도한 현대미술가 장샤오강. 그의 1995년작 <혈연: 대가족 No.3>는 2014년 4월 홍콩 소더비 근현대 아시아 미술 야간 경매에서 7,441만 8000위안(약 123억 원)에 낙찰..   [2017-01-09]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과장된 웃음 속에 담긴 혼란의 슬픔, 반항, 분노
이를 한껏 드러내고 시원하게 웃는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도 후련하게 만든다. 하지만 때와 장소에 맞지 않는 박장대소라면 난감할 때가 있다. 바로 위에민준의 그림이 그렇다. 입을 크게 벌리고 하얀 이를 드러낸 채 활짝 웃는 특유의..   [2016-12-30]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죽음을 포착하는 자, 그는 ‘미스터 데스’라 불린다
‘만약 내가 내일 죽는다면 나는 오늘을 어떻게 살아갈까’라는 질문을 던져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질문은 곧 머릿속에서 사라진다. 다들 내일 해야 할 일이 있고 적어도 내일은 죽지 않을 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   [2016-12-14]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곳에,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방식으로 세상을 바꾸다
거리의 낙서를 지나친 일이 있을 것이다. 아무도 그것을 눈 여겨 보지 않는다. 대부분의 경우 누가 누구를 좋아한다느니 하는 의미 없는 내용이거나 외설적인 그림과 단어들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따금 의미..   [2016-11-28]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명화살롱] 비닐봉지 속에 담긴 정체성을 찾아라
슈퍼마켓에 가서 “봉지에 싸 주세요”라고 부탁하면 가장 자주 받는 검은 비닐봉지. 오랫동안 썩지 않아 환경파괴의 주범이라 불리기도 하지만 휴대가 간편하고 무거운 짐을 실어도 튼튼하게 버텨주는 덕에 여전히 일상 속에서 자주..   [2016-11-10]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1 | 2 | 3 | 4 | 5 | 6 | 7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신천식의 이슈토론 '청춘조치원 프로젝트 나눔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