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 정치ㆍ행정 | 경제ㆍ과학 | 사회ㆍ교육 | 스포츠 | 문화 | 사람들 | 오피니언 | 기획특집 | 포토존
오늘의 중도일보 | 전체뉴스
 현재 페이지 :     >   뉴스 >   지역 >   아산시

천안~당진 고속道 수년째 지연, 초기예산 부족 내년초 착공 무산

2단계 계획은 추진조차 못해

       
QR코드 스캔하여
스마트폰으로
현재 기사와
뉴스 더보기 >>>
아산을 관통하는 동서(당진~천안)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예산부족으로 사업 착공이 수년째 지연되면서 지역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동서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초기 예산 조차 제대로 확보되지 않고, 사업구간이 2단계로 나눠지면서 완전개통은 2020년이 지나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진군 송악면 서해고속도로에서 아산시를 거쳐 천안시 목천읍 경부고속도로 까지 43.2㎞에 건설되는 동서 고속도로는 총 사업비 1조1791억원을 투입, 2010년 착공, 2015년 완공 예정이다.

그러나 사업 초기 단계인 실시설계비 예산 90억여원중 올해 40억원만 확보해 모자라는 예산 52억원이 내년도 예산으로 넘어 가면서 내년초 착공도 무산됐다.

실시설계비도 동서고속도로 1단계 구간인 아산시 염치읍~천안시 목천읍 20.65㎞ 구간분 이어서 아산시와 당진군 송악면 까지 2단계 지역 22.6㎞에 대한 사업 계획은 추진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1단계 구간의 착공이 내년초에서 2014년초로 넘어가고, 사업완공 시점은 2015년에서 2018년으로 변경된 상태다.

이같은 예산부족은 동서고속도로의 중요성이 평택~음성간 고속도로 개통과 당진~대전 구간 개통으로 반감 되면서 예견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시는 3000여개의 공장이 밀집돼 물류수송을 위해서도 고속도로 건설이 현안 사업이다.

동서고속도로는 건설교통부가 교량건설을 통해 솟벌섬을 경유해 건설하는 안에 대해 환경부가 삽교호 방조제 근접안을 제시 하면서 전체적인 도로계획도 못잡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예산 부족으로 실시설계 완료가 1년 지체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동서고속도로 조기건설을 위한 관계당국의 협조를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히트뉴스]
"내수살려 경제 부흥, 투자막는 규제 철.. 대덕구 정용기-박영순 후보 TV토론회
'스타벅스' 대전서 기세등등 아파트 85㎡형 “내가 제일 잘나가”
[7ㆍ30 재보선 D-5]25일부터 이틀간 사전.. 권선택 시장 “주민편익 높일 수 있도록..
기사입력 : 2012-10-16 14:52           지면 게재일자 : 2012-10-17   면번호 : 15면       <아산=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충남이 위인을 찾아서 사육신 충절의 상징 '성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