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 정치ㆍ행정 | 경제ㆍ과학 | 사회ㆍ교육 | 스포츠 | 문화 | 사람들 | 오피니언 | 기획특집 | 포토존
오늘의 중도일보 | 전체뉴스

[김성수]나눔에 대한 소고(小考)

[NGO 소리]김성수 (社)세로토닌 문화 대전지부장

       
QR코드 스캔하여
스마트폰으로
현재 기사와
뉴스 더보기 >>>
▲ 김성수 (社)세로토닌 문화 대전지부장
▲ 김성수 (社)세로토닌 문화 대전지부장
이달 초 3박5일 일정으로 우리 6형제들은 부부동반으로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를 다녀왔다. 우리 형제들은 기회 있을 때마다 국내 여행은 자주 함께 한 적이 있었으나 해외여행은 함께하지 못하던 차에 셋째 형님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처음으로 가족 간의 좋은 추억을 가지게 되었다.

캄보디아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못 사는 나라 중의 하나가 된 이유에는 '킬링필드(Killing Field)'로 대변되는 슬픈 역사가 자리 잡고 있다.

친미 론놀 정권을 몰아낸 크메르 루즈의 지도자 폴포트가 '농민천국'을 건설한다며 4년간 자국민을 대상으로 대량학살을 자행했다. 폴포트는 새로운 '농민천국'을 구현한다며 도시인들을 농촌으로 강제이주시키고, 화폐와 사유재산, 종교를 폐지했다. 이 과정에서 과거 론놀 정권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식인, 정치인, 군인은 물론 국민을 개조한다는 명분 아래 노동자, 농민, 부녀자, 어린이까지 무려 전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200여만 명을 살해했다.

'죽음의 뜰'이란 의미의 킬링필드는 크메르 군에 의하여 수천 명이 학살되어 매장된 곳을 말하는 것으로, 즉 자국인들 사이의 내전으로 대량학살이 벌어졌던 캄보디아의 아픈 과거다. 이러한 아픈 역사를 통한 캄보디아의 현재 상황은 또한 분단이라는 아픈 역사를 가진 우리에게 있어서 반면교사의 교훈으로 삼아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캄보디아에서 19세기 중반 발견되어 지금은 가장 대표되는 크메르 제국의 유물인 앙코르와트를 보면 경이로운 생각이 우선 든다. 거대하고 성스러운 앙코르와트가 그 시대의 번성한 크메르제국의 국력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성을 건축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 마음이 아프다. 인류의 뛰어난 문화유산인 앙코르와트는 현재 캄보디아 사람들의 마음의 고향이기도 한데, 국기와 지폐에 앙코르와트를 그려 넣은 것 역시 그 시대의 아픔과 존경을 모두 반영한 것이 아닐까 싶다.

어쨌든, 우리 형제 내외들은 이번 설날 모여 국민소득 270달러인 캄보디아 주민들을 위해 성금을 모아 기부단체인 '월드 투게더'를 통해 2개의 우물을 후원해 주기로 결정했다. 비록 큰 액수는 아니지만 다른 사람과 나눈다는 것은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일이라 생각한다. 인간은 누구나 기본적 욕구가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듯이, 무엇이든 너무 지나치면 문제가 될 수밖에 없다. 알맞게 가지고 남과 나누면서 하루하루 즐겁게 살아가면 그게 바로 행복한 삶이 아니겠나!

어느 글귀에 1시간의 행복을 원하면 낮잠을 자고, 1일의 행복을 원하면 낚시를 하고, 1주의 행복을 원하면 휴가를 가고, 1개월의 행복을 원하면 결혼을 하고, 1년의 행복을 원하면 부모유산을 받고, 일생의 행복을 원하면 남을 위해 정성을 다하라고 나와 있다. 우리 주위에는 재산이 아무리 많아도 행복하지 못한 사람이 너무나 많다. 대표적인 예가 일부 재벌가의 형제들이다. 가정에서든 사회에서든 서로 나누면서 어려운 사람을 돕고 가난한 사람을 배려하면 행복한 사회가 이루어지리라 믿는다. 가난한 사람은 더 노력하고 가진 사람은 더 남을 배려하면서 생활하면 행복한 나라가 되지 않을까.

이번 여행에서 마실 물이 없어 힘들게 살아가는 캄보디아 사람들의 현실을 보면서 작은 손길이지만 마실 물을 제공하는 일을 할 수 있어서 뿌듯하고 행복한 마음이 든다. 생각지도 못한 순간에 일어난 나눔에 대한 한 생각이 이렇게 실현될 수 있어서 이루 다 말할 수 없는 감사함이 우물처럼 솟아오른다.
[관련기사]
[이진희]6·4地選 후보자에 바란다 [김대기]새마을의 날에 즈음하여
[김영기]감정노동자에게 친절하기 [김경희]우뇌를 깨우는 수학, 놀이처럼 ..
[히트뉴스]
"내수살려 경제 부흥, 투자막는 규제 철.. 대덕구 정용기-박영순 후보 TV토론회
'스타벅스' 대전서 기세등등 아파트 85㎡형 “내가 제일 잘나가”
[7ㆍ30 재보선 D-5]25일부터 이틀간 사전.. 권선택 시장 “주민편익 높일 수 있도록..
기사입력 : 2013-02-21 14:19           지면 게재일자 : 2013-02-22   면번호 : 20면       <김성수 (社)세로토닌 문화 대전지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충남이 위인을 찾아서 사육신 충절의 상징 '성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