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18℃
  • 세종 15℃
  • 충북 17℃
  • 천안 15℃
  • 계룡 16℃
  • 공주 15℃
  • 논산 16℃
  • 당진 15℃
  • 보령 15℃
  • 서산 14℃
  • 아산 17℃
  • 금산 13℃
  • 부여 14℃
  • 서천 16℃
  • 예산 15℃
  • 청양 14℃
  • 태안 17℃
  • 홍성 17℃
실시간 치타속보
  >   경제/과학 >   경제 연합속보
조선 '빅3' CEO, 내달 나란히 일본행…LNG선 수주 발로 뛴다
       
면번호 : 100면
입력 : 2017-03-15 06:15
joongdo.kr/pq?201703150157
조선 '빅3' CEO, 내달 나란히 일본행…LNG선 수주 발로 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대형 3사의 CEO들이 다음달 일본에서 개막하는 세계적 규모의 국제가스박람회 '가스텍(GASTECH) 2017'에 나란히 참가해 수주 영업활동에 나선다.

수주절벽 앞에서 배 한 척이 절실한 '빅3'의 CEO들은 우리 조선업이 최고 경쟁력을 갖춘 액화천연가스(LNG) 관련 선박 수주를 위해 직접 발로 뛸 계획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4월 4~7일 나흘간 일본 지바(千葉)시에 있는 마쿠하리 메세(Makuhari Messe) 전시장에서 '가스텍 2017'이 열린다.

가스텍은 1년 반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LNG, LPG, 천연가스 산업 전시회다. 올해도 한국을 비롯해 일본, 프랑스, 독일 등 300여국의 조선사들과 유전개발업체 등 600여곳이 대거 참여할 전망이다.

가스텍은 세계가스총회(WGC), LNG 콘퍼런스와 함께 세계 3대 국제가스행사로 꼽힌다. 명성에 걸맞게 글로벌 오일메이저 BP, 쉐브론, 엑손모빌, 토탈, 셸 등과 가스회사들, 선급 등이 총출동한다.







LNG 산업의 대표적인 국제 교류행사인 만큼 우리나라에서도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빅3'가 모두 참가한다.

이들은 각 업체별로 부스를 차리고 LNG선, 부유식 LNG생산·저장설비(LNG-FPSO), 부유식 LNG 저장·재기화 설비(LNG-FSRU) 등의 모형을 전시하고 이 분야 제작 기술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를 이끄는 가삼현 사장을 포함해 조선·해양 부문의 영업 및 설계 담당 임직원 20여명이 가스텍에 참석해 선주사 미팅을 갖는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들어 LNG-FSRU 1척을 포함해 LNG선 총 2척을 수주했고, 현대미포조선도 작년 12월 LNG벙커링선을 수주하며 LNG 관련 선박시장에 뛰어들었다.

현대중공업그룹 내 조선 3사는 지금까지 LNG선 총 92척을 수주했으며 이중 77척을 인도한 경험이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1년 LNG-FSRU 수주를 따내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이 시장을 개척하기도 했다.







대우조선은 정성립 사장과 영업·설계담당 임원 등 20여명이 출장길에 오른다.

선주사와 지속적인 미팅을 하고 'DSME LNGC USER' 포럼을 개최해 대우조선의 LNG 관련 기술력을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대우조선이 건조한 LNG선, LNG-FSRU와 대우조선이 특허를 보유한 쇄빙 LNG선, FLNG 등을 집중 홍보할 방침이다.

대우조선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153척의 LNG선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중 102척은 인도를 마쳤고, 수주잔량은 전세계 최다인 51척이 남아 있다.

삼성중공업도 박대영 사장과 영업, 기술 담당 임원 20여명이 참석한다.

삼성중공업은 행사 기간 LNG선, FSRU, FLNG, LNG 추진선, LNG 벙커링선 등 LNG 분야를 총망라한 기술포럼을 개최하고 삼성중공업의 기술력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처럼 국내 조선 대형 업체들이 가스텍 행사에 적극 참여하는 까닭은 최근 LNG 발주 시장이 살아나면서 LNG 설비 발주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글로벌 오일 메이저 셸(Shell)은 LNG 수요가 앞으로 연간 4~5%씩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실제로도 올해 들어 LNG선과 FSRU 발주가 확 늘었고, 기술력에서 한발 앞선 우리 업체들이 상당한 수주 물량을 가져왔다.

업계 관계자는 "LNG 산업의 최대 장터가 열리고 LNG의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LNG선 분야를 선도해온 우리 업체들로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 2017-03-15 06:15           면번호 : 100면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문화살롱 석가헌]바이올리니스트 김경진의 챠르디쉬(Czard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