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23℃
  • 세종 20℃
  • 충북 21℃
  • 천안 21℃
  • 계룡 18℃
  • 공주 20℃
  • 논산 22℃
  • 당진 20℃
  • 보령 20℃
  • 서산 21℃
  • 아산 21℃
  • 금산 21℃
  • 부여 21℃
  • 서천 22℃
  • 예산 20℃
  • 청양 18℃
  • 태안 20℃
  • 홍성 19℃
실시간 치타속보
  >   문화 >   백영주의 명화살롱
[팜므파탈 명화살롱] 승리를 빼앗아오는 치명적 아름다움
[백영주의 팜므파탈 명화살롱] 1. 유디트
       
입력 : 2017-05-17 11:02
joongdo.kr/pq?201705171094
▲ <유디트의 귀환>, 1472, 보티첼리
▲ <유디트의 귀환>, 1472, 보티첼리

[백영주의 팜므파탈 명화살롱] 1. 유디트


경국지색(傾國之色)이 팜므 파탈의 대명사일 만큼 역사를 통해 전해지는 아름다운 여인들의 최후는 물론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 역시 대부분 곱지 않다. 그럼에도 치명적인 매력과 그 뒤에 숨겨진 각기 다른 메시지들이 우리에게 교훈, 또는 감동을 주기에 그녀들의 이야기는 계속 전해진다. 아름다움은 앞서 말한 것처럼 나라를 기울이게도 하지만, 일으켜 세우기도 한다. 바로 유디트의 이야기다.

유디트는 구약성서 외전 ‘유디트기’ 에 등장하는 여성으로 베툴리아 마을의 젊은 과부였다. 이 마을에 아시리아 군대가 쳐들어오자, 그는 적진에 홀로 뛰어들어 홀로페르네스를 미모로 유혹하는 데 성공했다. 그 후 잠든 틈을 타 목을 베어 아시리아 군이 물러가는 데 지대한 공을 세웠다. 역사적 근거가 확실하지 않다는 이유로 정식 구약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유디트기의 집필 의도는 이스라엘 민족이 이민족으로부터 핍박과 고난을 당했던 시기에 그들에게 구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쓰였음이 명백하다. 이에 따라 유디트의 영웅담은 다윗과 더불어 거대한 적에 대항하여 신의 도움으로 승리한 종교적인 인물로 알려지게 된다.

유디트가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기 전 신을 부르며 그에게 기도하고, 유디트가 나선 이유도 나라를 지키기 위한 애국심이었기 때문에 중세 시기의 유디트는 ‘무절제’와 ‘욕정’을 상징하는 홀로페르네스에 반대되는 ‘겸손’과 ‘정숙’이라는 미덕을 상징하는 인물로 떠받들어졌다. 홀로 나서 아름다움만으로 전장에 승리를 가져다 준 그녀는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디트>, 1599, 카라바조
▲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디트>, 1599, 카라바조

보티첼리가 그린 유디트는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벤 칼을 당당히 손에 든 채 머리를 지고 가는 하녀를 데리고 당당히 길을 나서는 영웅적인 면모를 과시한다. 그에 반해 카라바조는 유디트의 인간적인 모습을 강조했다. 빛과 어둠의 강렬한 대비를 화폭에 주로 담아내는 그는 홀로페르네스와 유디트, 그의 시녀를 통해 남성과 여성, 늙음과 젊음, 그리고 삶과 죽음이라는 강렬한 대비를 한 화폭에 모두 담아냈다.

홀로페르네스가 지르는 비명이 당장이라도 들릴 듯 고통스러운 표정과 몸짓을 생생히 표현했으며, 유디트 역시 결연한 각오로 적장의 침실에 들어왔을 텐데도 적장의 목숨을 끊을 때만큼은 눈을 찌푸리며 고통스러워하는, 혹은 경멸하는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 한층 더 인간에 가까운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이들을 제치고 유디트를 모델로 한 그림 중 가장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진 작품은 클림트의 <유디트>일 것이다.

클림트 이전의 예술가들은 유디트가 적장의 목을 베는 행위나 정의로운 영웅적 면모에 초점을 맞추어왔다면, 클림트는 섹슈얼한 이미지를 부여했다. 적장의 머리를 들고 승리감 혹은 황홀감에 젖어 가슴과 배꼽을 드러낸 채로 살짝 입을 벌린 그녀의 표정은 작품 밖의 감상자들을 에로틱한 상상에 빠져들게 만든다. 클림트 특유의 황금빛 색채는 여기에 화려함을 가미해 사랑에 빠진 자의 목숨까지도 위협하는 치명적인 팜므 파탈의 이미지를 극대화시켰다.

애국심의 현신으로 여겨지던 유디트를 팜므 파탈로 재해석해 낸 클림트의 담대한 작품은 이후 유디트를 팜므 파탈의 대표격으로 손꼽히게 하는 가장 큰 이유로 자리잡았다.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

▲ <유디트 1>, 1901, 클림트
▲ <유디트 1>, 1901, 클림트




기사입력 : 2017-05-17 11:02           <백영주 갤러리 '봄' 관장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신천식의 이슈토론 '지속가능한 물 관리, 대답을 찾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