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23℃
  • 세종 20℃
  • 충북 21℃
  • 천안 21℃
  • 계룡 18℃
  • 공주 20℃
  • 논산 22℃
  • 당진 20℃
  • 보령 20℃
  • 서산 21℃
  • 아산 21℃
  • 금산 21℃
  • 부여 21℃
  • 서천 22℃
  • 예산 20℃
  • 청양 18℃
  • 태안 20℃
  • 홍성 19℃
실시간 치타속보
  >   문화 >   방송/연예
샤이니 키, 아이돌 출신 배우들과 달리 본명 안 쓰는 이유
[제작발표회 현장]
       
입력 : 2017-05-19 17:11
joongdo.kr/pq?201705192020
▲ 19일 오후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에서 샤이니 키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황진환 기자)
▲ 19일 오후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에서 샤이니 키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황진환 기자)

그룹 샤이니의 키가 다른 아이돌 출신 배우들과 달리 드라마 출연을 하면서도 본명 대신 활동명을 유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MBC 사옥에서 '파수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샤이니 키와 손형석 감독이 참석했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려 하는 모임을 만드는 이야기로, 대한민국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적나라한 사건들에 '파수꾼'이라는 가상의 조직을 판타지로 얹어서 보여줄 액션 스릴러물이다.

지난해 tvN '혼술남녀'로 정극에 데뷔한 샤이니 키는 '파수꾼'에서 천재적인 해킹 실력을 발휘해 범죄자들을 벌하는 공경수 역을 맡았다.

인피니트 엘이 김명수로, 방탄소년단 뷔가 김태형으로, 소녀시대 윤아가 임윤아로, 엑소 디오가 도경수로… 많은 아이들이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할 때 본명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샤이니 키는 김기범이라는 본명을 쓰지 않았다.

이에 대한 질문에 키는 "회사에서도 (어떤 걸로 쓸지) 물어봤는데 저는 샤이니 키로 쌓은 커리어와 이름이 주는 느낌을 굳이 바꿀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제 모든 연예 활동은 샤이니 키로서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안 바꾸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았다. 어차피 키라고 적어놓아도 기범이라고 부르시는 분이 있고 기범이라고 적어도 키라고 하시는 분이 계셔서 큰 의미는 없는 듯하다. 많은 분들이 더 많이 알고 있는 이름을 쓰는 게 낫지 않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후속작인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은 '투윅스',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손형석 감독과 지난해 MBC 드라마 공모전 장려상을 받은 김수은 작가가 각각 연출과 극본을 맡았다.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노컷뉴스
기사입력 : 2017-05-19 17:11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신천식의 이슈토론 '지속가능한 물 관리, 대답을 찾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