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23℃
  • 세종 20℃
  • 충북 21℃
  • 천안 21℃
  • 계룡 18℃
  • 공주 20℃
  • 논산 22℃
  • 당진 20℃
  • 보령 20℃
  • 서산 21℃
  • 아산 21℃
  • 금산 21℃
  • 부여 21℃
  • 서천 22℃
  • 예산 20℃
  • 청양 18℃
  • 태안 20℃
  • 홍성 19℃
실시간 치타속보
  >   문화 >   방송/연예
[제보자들]미녀 프로골퍼, 꽃뱀이었나?… 고부갈등에 아들도 남남 '노모의 가슴앓이'
       
입력 : 2017-06-19 18:00
joongdo.kr/pq?201706191938

1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2 TV ‘제보자들’에서는 고부갈등으로 지척에 사는 아들에게 외면당한 채 3년째 남남처럼 지내고 있는 한 노모의 이야기와 미녀 프로골퍼를 위해 1억 3000만원이라는 빚을 지고 고시원을 전전하는 한 남자의 억울한 사연이 소개된다.


*노모의 애끓는 후회

1km도 안 떨어진 지척에 살고 있는 아들 가족과 3년째 만나지 못하고 있다는 김 선임(78·가명)씨. 김 씨는 아들부부와 관계 회복을 하고 싶다며 제작진에게 도움을 요청해 왔다. 아들내외와 사이가 멀어진 원인은 고부갈등 때문이었다. 그동안 수차례 화해의 손길을 보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고 했다.


아들마저 아내 편에 서서 엄마와 관계가 소원해진 상태라는데…. 자식에게 거부당한 채 눈물로 가슴앓이를 하고 있는 김씨. 과연 아들 내외와 어머니 사이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38년 전 남편의 심한 의처증과 계속되는 폭력으로 이혼 한 후 아이 넷을 데리고 집을 나왔다는 김씨. 초등학교 졸업 학력에 혼자 몸으로 4남매를 키우기 위해 안 해 본 일이 없을 정도라는데. 공부 잘하고 똑똑한 아들은 언제나 김 씨의 자랑이었고 그녀를 지탱해준 버팀목이었다. 그런 아들이 변한 건 결혼 후부터. 아들을 사이에 두고 김 씨와 며느리 사이의 갈등은 깊어만 갔고, 아들을 며느리에게 뺏겼다는 생각에 김 씨는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하지만 섭섭한 마음을 술로 달래면서 자식들과의 사이는 점점 더 멀어져만 갔는데. 심각한 상태의 화병과 우울증을 앓고 있는 김 씨. 전문가들은 자해 가능성까지 경고하지만 자식들은 여전히 어머니 김 씨를 완강히 거부하는 상황. 과연 김 씨는 자식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까?


*미녀 프로골퍼의 두 얼굴

지난 2월 이규혁(28·가명) 씨는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우연히 같은 오피스텔에 살고 있는 김지혜(26·가명)씨를 만났다. 프로골프 선수에 골프연습장을 운영 중이라는 그녀가 먼저 사귀어 보자고 제안해 교제를 시작했다.


만난 지 9일째 되던 날, 그녀를 찾아온 사채업자가 빚을 갚으라며 그녀를 폭행하자 규혁 씨가 대신 갚겠다고 나섰다. 사채업자는 규혁 씨를 데리고 지방을 5일간 끌고 다니며, 중고 외제 자동차를 할부로 구매시키고, 그 차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가로챘다.


하지만 사채업자와 그녀는 아직도 갚아야 할 빚이 있다며 추가 대출에 회사, 가족, 친척에게까지 돈을 빌리게 만들었다. 그렇게 빌린 돈이 1억 3천만 원, 규혁 씨는 과연 그녀 대신 갚아준 빚을 돌려받을 수 있을까?


서울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규혁 씨. 그녀에게 월세 보증금까지 빼준 보름 뒤, 결국 이별을 통보 받았다. 자신은 돈을 빌린 적도 없고, 대출은 규혁 씨 스스로 받은 것일 뿐, 사채업자에게 맞은 적도 없다고 주장한다.


그녀의 돌변한 태도에 배신감을 느낀 규혁 씨는 결국 그녀와 사채업자를 경찰에 사기죄로 고소했다. 알고 보니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이미 성매매 혐의로 두 차례 입건된 전력이 있었다. 프로골프 선수인 그녀는 정말 꽃뱀일까? 그리고 그녀는 사채업자와 공범이었을까?

온라인이슈팀
[관련기사]
[제보자들]'가출 vs 실종' 홀연히 사라진 아내, 왜?… 구걸 할머니의 ‘퇴근 후’ 진실은?
[제보자들]‘안아키’ 사랑인가 아동 학대인가… 경기도 전원주택마을의 도로 전쟁
[제보자들]치킨가게와 세탁소의 ‘냄새 전쟁’… 두 달 간격으로 사라진 자매, 왜?
[제보자들]사라진 1억 통장, 우체국 VIP의 5년 전쟁… 국수 할머니의 과분한 사돈, 그 비밀은?
기사입력 : 2017-06-19 18:00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신천식의 이슈토론 '지속가능한 물 관리, 대답을 찾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