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30℃
  • 세종 30℃
  • 충북 28℃ 1mm
  • 천안 28℃ 1mm
  • 계룡 28℃ 2mm
  • 공주 29℃
  • 논산 31℃
  • 당진 27℃
  • 보령 28℃
  • 서산 28℃ 3mm
  • 아산 27℃
  • 금산 30℃
  • 부여 30℃
  • 서천 30℃
  • 예산 30℃
  • 청양 30℃
  • 태안 31℃
  • 홍성 30℃
실시간 치타속보
  >   정치/행정 >   정치이슈
‘박근혜 침대’ 고급제품에 골치?… “나랏돈으로 얼마나 좋은 침대 샀길래” 비난 쇄도
       
입력 : 2017-07-17 15:29   수정 : 2017-07-18 09:59
joongdo.kr/pq?201707172400
▲ 지난 1월 ‘곧바이전(곧, BYE! 展)’에 전시돼 논란이 됐던 이구영 화가의 작품 ‘더러운 잠’/사진=중도db
▲ 지난 1월 ‘곧바이전(곧, BYE! 展)’에 전시돼 논란이 됐던 이구영 화가의 작품 ‘더러운 잠’/사진=중도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침대가 청와대의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박 전 대통령이 이전에 청와대에서 쓰던 침대를 그래도 둔 채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 파면 결정이 나자마자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 버렸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통령이 사비로 침대를 샀으면 박 전 대통령이 처분할 수 있지만 국가 예산으로 산 탓에 함부로 버릴수도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가 예산으로 샀으니 내용 연한이 정해지고 그 기간 만큼 사용해햐 하는 데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라는 관계자의 말을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또한 중고로 파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했지만 침대라는 특성상 중고 가격이 크게 떨어지고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을 일반에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는 활용방안도 나왔지만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는 점과 전 사용자에 대한 부담감에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한편 청와대는 현재 박 전 대통령이 쓰던 침대를 외부 손님을 위한 예비용으로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져 있다고 전했다.

‘박근혜 침대’ 기사가 올라온 후 온라인에서는 s17*** “참 나랏돈으로 얼마나 좋은 침대를 샀길래 처치곤란이라니…” Edna****** “박근혜 침대는 어떤 건지 궁금한데…” oh*****soo** “박사모들에게 파세요! 겁나 좋아할 듯 합니다!” so** “박근혜 직접 와서 침대 빼가라” 등의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관련기사]
박근혜침대 달라던 신동욱, 이번에는 청와대 맹비난… “판매는 역풍·폐기처분은 탄핵 뇌관 꼴”
‘박근혜침대’ 669만원·쓰레기통 90만원… 나랏돈이 쌈짓돈?
기사입력 : 2017-07-17 15:29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논란의 '장화의전'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수해현장 홍준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