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26℃
  • 세종 26℃
  • 충북 24℃
  • 천안 25℃
  • 계룡 22℃
  • 공주 24℃
  • 논산 25℃
  • 당진 24℃
  • 보령 23℃
  • 서산 25℃
  • 아산 26℃
  • 금산 25℃
  • 부여 25℃
  • 서천 25℃
  • 예산 25℃
  • 청양 22℃
  • 태안 25℃
  • 홍성 24℃
실시간 치타속보
  >   지역 >   천안시
천안 지역경찰 정원은 채웠다지만… 숙제는 여전
       
면번호 : 14면
입력 : 2017-08-12 11:24   수정 : 2017-08-13 14:15
joongdo.kr/pq?201708120312
천안지역 경찰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돼 온 지역경찰의 정원미달 현상이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경찰력 부족은 여전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지역경찰은 지구대나 파출소에 근무하는 경찰로 각종 사건발생 시 초동조치 및 현장 보존, 순찰, 교통통제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주취소란이나 단순 폭행 등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사건에 가장 빠르고 깊숙하게 대응하고 있는 셈으로 일반 시민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경찰인 셈이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직후 일반시민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지역 경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들에 대한 처우개선의 일환으로 지역 경찰에 대한 인력 충원을 진행해왔다. 신임경찰을 지역경찰로 우선 배치하는 것은 물론 일선 서의 인력도 정기인사를 통해 지역경찰로 전환 배치했다.

천안 동남경찰서는 지난해 12월 기준 181명의 지역경찰의 정원 중 167명만 근무하는 등 정원에 크게 못 미치는 인원이 배치돼 있었다. 특히 A파출소의 경우 24명 정원에 17명만이 근무하는 등 극심한 인력난에 시달리기도 했다.

이에 동남경찰서는 올해 지역경찰의 정원을 1명 늘린 182명으로 정하고 최근 기동대와 동남경찰서 본서 인원 등을 지역경찰로 배치하는 등 지역경찰 정원 100%배치를 달성했다.

서북 경찰서 역시 올해 초 220명의 지역경찰 정원 중 8명이 모자란 212명의 인원이 근무하고 있었지만 최근 정기인사를 통해 218명까지 채우는 등 정원에 근접한 인원을 배치해 치안 공백을 메우는 노력을 전개하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그러나 경찰 내부에서는 이러한 지역경찰 우선 배치를 두고 불편한 속내를 내비치고 있어 장기적으로 인력 충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지역경찰로 발령난 인원 대부분이 본서에서 빠져간 인원이기 때문으로 전반적인 인력 증원 없이 진행된 정책으로 인해 본서직원만 역차별을 받는 것이라는 불만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동남경찰서의 경우 현재 213명의 본서 정원 중 225명이 근무해 표면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오는 10월 통정 파출소 개소와 함께 상당수 인원이 또다시 지역경찰로 나가게 돼 인력 부족현상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질적인 지역 경찰의 인력부족문제가 해결된 것은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경찰서 전체 정원은 한정돼 있는데 본서 직원을 줄이고 지역경찰을 늘리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사입력 : 2017-08-12 11:24           면번호 : 14면       <김경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영상]강릉 경포 해변에 펼쳐진 환상의 묘기! 블랙이글스 에어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