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식약처, 동물실험 없는 환경호르몬 판별 시험법 개발

 

 

 

 

53353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동물실험 없이도 인체 전립선 세포주*를 이용하여 호르몬 작용을 교란하는 물질들을 찾아낼 수 있는 시험법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 세포주(cell line): 생체 밖에서 계속적으로 배양이 가능한 세포 집합

 

해당 시험법은 202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정식 채택을 앞두고 마지막 단계인 OECD 전문자문단 검토를 거치고 있습니다.

 

OECD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최종 승인될 경우,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야 했던 세포주를 국내에서 무상 공급할 수 있게 되어 시험비용 감소 효과 뿐 아니라 실험동물 희생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안전평가원은 환경호르몬 판별평가 방법을 논의하고 국제적 연구 동향 등을 공유하기 위해 오는 531일 동국대학교(서울 중구 소재)에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심포지엄은 환경호르몬 판별 및 위해성평가를 위한 동아시아의 연구 동향 환경호르몬 판별 및 위해성평가 기술 발전을 위한 국·내외 연구 동향의 주제로 나누어 진행됩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제사회 환경호르몬 안전관리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며, 향후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환경호르몬을 판별할 수 있는 시험법 마련을 위해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 식품의약품안전처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