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영상]황교안 대표의 경고! 막말 재현되면 국민들 납득할 응분의 조치 취한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해 무연고 전사자 묘역, 천안함 묘역,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묘역을 참배 했습니다. 황 대표는 참배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일부 의원들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황대표는 “일부 의원들이 국민들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씀을 한 부분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 당을 적절하게 지휘하고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 우리 당에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돌이라도 던진다면 제가 감당하겠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다음은 황 대표의 인터뷰 전문(중략)입니다.

 

“우리 당에 일부 의원들이 국민들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씀을 한 사례에 대해서서 국민여러분께 정말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제가 당에 들어 온지 한 달 됐습니다. 그 사이에 몇 차례(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들에게 심려를 드린 부분이 있어서 국민들께서 걱정을 많이 하셨습니다.(중략)

제가 당 대표로써 우리 당을 적절하게 지휘하고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래서 국민들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모든 책임을 제가 지고 가겠습니다. 모든 지적과 국민 여러분께서 우리당에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 돌이라도 던지겠다하면 제가 감당하겠습니다. 당을 잘못 관리한(저의) 책임입니다.

 

앞으로 이런 말씀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일들이 재발 한다면 국민여러분이 납득할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황교안

 

중도일보 미디어부

   이 기사에 댓글달기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