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영상]대전코레일 김승희 감독,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극적 무승부 이끌었다.

김승희 감독


 

김승희 대전코레일 감독이 FA1차전을 극적 무승부로 마무리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

 

 

김 감독은 경기 총평에서 “(상주 상무가)강팀이라 쉽지 않았다. 그동안 어려운 상항을 그동안 잘 극복했는데 특히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고자 했던 열망이 동점골을 만들었다팬들이 기대에 부흥했다는 점에서 감독으로써 고맙게 생각한다. 2차전이 남아있는데 끝까지 좋은 영향을 받을 것 같다. 감독 입장에서 팬들과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선 상주가 3백을 구사했는데 상대방의 전술에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자신 있게 플레이 할 것을 강조했다. 2차전에서도 (오늘처럼)자신감 있게 해주면 통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골을 기록한 이근원 선수에 대해선 스피드가 좋은 선수다.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했는데 곽철호의 높이, 이근원의 스피드 팀이 어려울 때 해결할 수 있는 선수 조합니다. 감독 입장에서 믿는 선수였고 결국 동점골을 만들어 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2차전 준비에 대해선 오늘 이긴 것은 아니다. 육체적인 부분 보다는 정신적인 부분이 경기에 영향을 많이 주는 것 같다가용할 수 있는 선수들은 모두 동원해 전력을 쏟아내는 방향으로 2차전을 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중도일보 미디어부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