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미담

안방에서도 내땅 정보 알 수 있다

道-항우연 위성사진 활용 MOU 내년말부터 인터넷 서비스 가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08-09-16 00:00 | 신문게재 2008-09-17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16일 오전 도청 소회의실에서 이완구 지사(사진 오른쪽)와 백홍렬 항우연 원장이 위성정보를 활용한 대민서비스 분야의 연구정보, 기술, 인력, 시설 등의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정식을 가졌다./김상구 기자 ttiger39@
▲ 16일 오전 도청 소회의실에서 이완구 지사(사진 오른쪽)와 백홍렬 항우연 원장이 위성정보를 활용한 대민서비스 분야의 연구정보, 기술, 인력, 시설 등의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정식을 가졌다./김상구 기자 ttiger39@
충남도민들은 내년 말쯤부터 다목적실용위성인‘아리랑 2호`가 촬영한 고해상도의 땅 사진을 안방에서 컴퓨터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이완구 충남지사와 백홍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16일 오전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 및 시·군 GIS 업무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성정보 공공분야 활용 및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위성영상 산업 발전에 공동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협약은 ▲토지현황 위성사진 서비스 지원 ▲3차원 지리정보 서비스 기술 및 자료 공유 ▲위성사진 활용 교육프로그램 제공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전문가 협의체 구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그동안 많은 비용을 지불하면서 외국에 의존해 오던 지리정보구축 사업에 필요한 항공사진 또는 위성영상 자료를 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저렴하게 제공받아 도민들에게 한층 업그레이드된 토지정보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그동안 항공사진 촬영 등으로 연 18억 원 정도가 소요됐으나 항공우주연구원으로부터 위성사진을 받게 되면 실비로 연간 5000만 원 정도만 지불하면 돼 17억5000만 원 정도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도는 특히 도민들이 안방에서도 컴퓨터를 통해 쉽게 자신 소유의 땅 위치 및 각종 토지현황 정보 등을 알 수 있도록 ‘아리랑2호`가 찍은 위성사진에 지적도, 지형도, 용도지역, 건물 모습 등을 담아 생동감 있는 토지공간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난개발, 도시관리, 재난관리, 현재 추진 중인 생태환경 지도 제작 및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격적인 서비스는 관련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한 뒤 내년 말쯤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완구 지사는 “지자체와 항공우주연구원이 위성 사진 자료 제공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새 우주시대에 걸 맞는 행정을 추진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백홍열 원장은 “이번 협약이 전 지자체로 위성분야 협력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충남도와 적극 협조해 도민들의 삶의 질과 생산성이 향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cds0817@joongdoilbo.co.kr

포토뉴스

  •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수능 앞두고 긴장감 도는 고3 교실

  •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충청권 4개 시·도 교육청 국정감사 실시

  • ‘시작은 웃으면서’ ‘시작은 웃으면서’

  •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 귀엣말 나누는 최교진, 김지철 교육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