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미담

자폐앓는 10세 김일형 군, 서산 초등생 5일째 행방불명

자전거탄 모습 목격·대대적 수색불구 단서 못찾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0-09-09 18:13 | 신문게재 2010-09-10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산 태풍피해 복구현장에서 사라진 초등생 김일형(10)군의 행방이 실종 5일째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9일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사건 발생 이후 하루 평균 10시간가량씩 전ㆍ의경 100여 명과 헬기 등을 동원,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실종 장소인 서산시 부석면 AB 간척지 일대 논과 갈대숲, 서산시내 등을 샅샅이 뒤지고 있다. 또 김군의 사진과 인상착의 등이 포함된 전단지 5000~6000장을 주요 관공서, 상가, 시민 등을 상대로 배포했다. 연일 계속되는 수색작업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김군의 행방을 추측할 수 있는 소지품 등 단서를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김군이 자전거를 타고 가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2~3명으로부터 진술을 받았지만, 이 역시 김군 행방을 찾는 데 결정적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자폐 1급인 김군이 앞으로만 가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길을 잃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색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지난해 대전 보문산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이나은양 역시 자폐 증상이 있었는데 경찰 수사 결과 홀로 산 길을 가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결론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군이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은 전무하며 부친이 잠시 다른 데를 보고 있을 때 혼자 사라졌을 것으로 추측된다”며 “작은 단서가 김군 행방을 찾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한편, 김군은 지난 4일 오후 1~2시께 부친을 따라간 서산시 부석면 AB 지구 간척지 태풍 피해 복구 현장에서 자전거를 타고 놀다 실종됐다. 키 125㎝ 갸름한 얼굴로 피부색이 검은 편인 김군은 실종 당시 흰색 별무늬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청색 반바지와 '김일형'이라고 쓰여 있는 파란색 장화를 착용했었다.

실종 직후 고북면 사기리 비행장 방면에서 자전거를 끌고 가는 것이 목격된 바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