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지역민이 원하는 정보에 눈 떠라”

본보, 한국경제 최진순 기자 특강, 언론인의 'SNS활용' 중요성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1-07-07 18:18 | 신문게재 2011-07-08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소통, 디지털스킬 겸비한 기자가 뜬다'란 주제의 언론인 전문화 교육이 7일 오전 본사 4층 대회의실에서 본사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한국경제 최진순 기자가 교육을 하고 있다./손인중 기자 dlswnd98@
▲ '소통, 디지털스킬 겸비한 기자가 뜬다'란 주제의 언론인 전문화 교육이 7일 오전 본사 4층 대회의실에서 본사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한국경제 최진순 기자가 교육을 하고 있다./손인중 기자 dlswnd98@

“소통 양식을 바꾸는 SNS를 잘 활용해 소셜네트워크로 성공하는 기자들 되시길 바랍니다.”

한국언론재단 본사 직무교육이 7일 본사 회의실에서 편집국과 인터넷방송국 기자들을 대상으로 개최된 자리에서 최진순 한국경제신문 기자가 이렇게 강조했다.

이날 최진순 기자는 '소셜 미디어와 기자'를 제목으로 한 특강에서 “기자들은 지역민이 요구하는 정보에 대해 늘 고민해야 한다”며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북을 잘 활용해 브랜드를 갖고 있는 기자가 되면 개인뿐만 아니라 그 기자가 소속된 신문도 살리게 된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기자의 전문성과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블로그를 해야 된다”며 조선일보 유용원 국방전문기자,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김훤주 기자, 시사 인 전 고재열 기자, 일간스포츠 송원섭 기자 등 파워블로거들의 예를 들었다.

최 기자는 “블로그는 기자의 전문성을 보여줄 수 있는 필연적인 업무”라며 “지역신문 기자는 지역에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 정보를 블로그에 올려 로컬과 관련된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기자는 “지역기자들의 블로그 활용은 숙제이자 과제이자 업무”라며 “회사에서도 파워블로거 기자들을 독려해주고 장려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사업화 할 수 있는 블로그로 수익과 매출을 창출할 수 있다”며 “중도일보도 소셜커머스사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블로그를 만들때는 가장 잘할 수 있는 전문분야를 택해 독자와 교감하며 내공을 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대전시민들이 관심 있어 하는 공공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비즈니스 모멘텀을 찾아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한성일 기자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