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형로펌 실무수습 지역대엔 꿈

92%가 서울권 로스쿨생… 충남대 300명 중 24명 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1-09-26 17:58 | 신문게재 2011-09-27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역 대학 로스쿨 학생들이 대형로펌 실무수습에서 홀대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주광덕 한나라당 의원이 교과부로부터 제출받은 '로스쿨 로펌 실무수습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주요로펌의 실무 수습기회는 대부분 서울소재 대학 로스쿨 학생에 국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8대 국내주요로펌(변호사수 100명 이상)에서 실무수습을 거친 로스쿨생 10명 중 7명은 서울대와 고려대·연세대 로스쿨 출신이고, 전체 실무수습학생의 92%가 서울소재 로스쿨 학생인 것으로 밝혀졌다.

2009년 법학전문대학원 개교이래 현재까지 충남대는 총 정원 300명 중 24명(8%)이 대형로펌에서 실무수습을 이수했고, 강원대는 120명 중 5명(4.2%), 충북대 210명 중 4명(1.9%) 만이 대형로펌의 실무수습기회를 가졌다.

로스쿨의 비중은 서울과 지방이 50(1000명)대 50(1000명)으로 같으며, 이른바 SKY 로스쿨은 19% 정도의 인원이 배정돼 있다.

주 의원은 “전체 로스쿨 총원의 19% 정도밖에 안 되는 SKY 로스쿨이 대형로펌 실무수습의 64%를 독식하고 있다”며 “지방 로스쿨의 인재풀이 수도권 못지않음에도 사실상 취업으로 이어지는 로펌실무수습의 기회조차 갖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현 로스쿨의 실무수습형태는 다양한 출신과 다양한 능력의 법조인양성이라는 로스쿨제도도입취지를 무색하게 한다는 점에서 고착화 이전에 조속히 바로잡을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 기자 kugu999@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