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로봇 국제회의 중심지로 급부상

2016년까지 학술대회·심포지엄 등 8건 잇따라 열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2-02-05 15:22 | 신문게재 2012-02-06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이 로봇관련 국제회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부터 2016년까지 대전에서 첨단로봇기술 분야와 관련된 국제학술대회, 심포지엄 등이 줄줄이 열리기 때문이다.

5일 대전마케팅공사(사장 채훈)에 따르면 대전에서 개최가 확정된 로봇관련 국제회의는 총 8건으로 대전지역에 관련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모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KAIST가 주관하는 '인조시스템 국제콘퍼런스(ICHS 2012)'와 '아시아컴퓨터비전총회(ACCV 2012)', 한국로봇학회 주관 '유비쿼터스지능로봇국제학술대회(URAI 2012)' 등 총 3건의 국제회의가 열린다.

2013년에는 KAIST 주최 '인공생명 및 로봇국제심포지엄(AROB 2013)', 한국햅틱스연구회 주관 '세계햅틱스대회(World Haptics 2013)' 등 2개 행사가 예정돼 있다.

또 한국로봇학회 주관 '자동화로봇시스템 국제콘퍼런스(DARS 2014)'가 2014년, '세계지능형로봇시스템총회(IROS 2016)'가 2016년에 각각 열릴 예정이다.

무엇보다 2013년 개최되는 세계햅틱스대회(World Haptics 2013)는 미국과 유럽햅틱스학회가 합동으로 개최하는 국제회의로 20여개국 약 5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가해 첨단 로봇햅틱기술을 논의한다.

2016년 세계지능형로봇시스템총회(IROS 2016)는 로봇 관련 시스템 분야 세계 최대행사로서, 전세계 50여개국에서 2000여명의 전기, 전자, IT, 기계공학 분야 권위자들이 참가해 강연, 학술발표에 나선다.

채훈 사장은 “대전이 로봇 및 첨단 과학기술 관련 국제회의 최적지임을 관련기관과 학계에 적극 홍보해 왔다”며“대전시의 적극적인 MICE 산업 육성의지와 함께 공사의 차별화된 지원서비스가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영 기자 minyeong@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