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못 지킨 최은성… 못 메운 빈자리

시티즌 K리그 원정 개막전… 경남에 0-3 완패 서포터스 침묵응원 일관 재계약 실패에 분노표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2-03-04 19:12 | 신문게재 2012-03-05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쉽지만 경기력이 확연히 드러난 한판이었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험한 날씨처럼 대전 선수들의 호흡은 제각각이었고,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대전시티즌은 4일 오후 5시 경남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1라운드에서 경남FC를 맞아 0-3으로 완패를 당했다.

대전은 경남의 윤일록과 까이끼, 김인한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기대를 모았던 대전의 최전방 스트라이커 케빈 오리스는 경남의 압박수비에 막혀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못했고, 후반에 교체 투입된 레우징유 역시 아직 컨디션이 완벽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초반에는 양팀이 올 시즌 개막전 답게 치열한 중원싸움을 펼쳤다.

초반 분위기가 승패를 좌우할 수 있는 만큼 거친 몸싸움을 마다 않고 기싸움을 전개한 것이다.

하지만 동계훈련에서도 지적된 대전의 수비 허점은 이날 경기에서 그대로 노출됐다.

경남은 전반 1분과 4분 조르단과 윤일록의 슈팅을 시작으로 대전의 골문을 노렸다.

7분과 21분에는 조르단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과 오른발 터닝슛을 연달아 시도했다.

대전 골키퍼 김선규의 잇따른 선방으로 그나마 승부를 팽팽하게 유지했다.

경남의 폭풍 같은 공격에 맞서 대전은 최전방에 케빈 오리스, 좌우 측면에 정경호, 고대우를 내세워 경남의 골문을 노렸지만 이렇다할 위협을 가하지 못했다.

대전은 전반 33분 경남 윤일록에게 첫 골을 허용했다.

이재안의 패스를 받은 까이끼가 골문으로 쇄도하던 윤일록에게 연결,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어 왼쪽 골네트를 갈랐다.

0-1로 전반을 마친 대전은 후반 들어 레우징유와 한덕희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후반 22분과 24분 경남 까이끼와 김인한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유상철 감독은 “경남이 잘한 것도 있지만 대전이 그동안 연습한 플레이가 나오지 않은 것이 패인”이라며 “올 시즌 첫 게임이다 보니 선수들이 많이 긴장했다”고 패배 요인을 분석했다.

유 감독은 또 “첫 경기 만에 고쳐야 할 문제점이 나타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며 “오는 11일 전북과의 대전 홈경기 개막전에서는 새롭게 바뀐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창원축구센터를 찾은 대전시티즌 서포터스 100여 명은 응원석에서 걸개를 거꾸로 걸고 침묵 응원으로 일관하는 등 최은성 재계약 불발에 따른 분노를 표출했다.

서포터스는 ‘최은성이 대전이고, 대전이 최은성이다’, ‘최은성을 즉시 복귀시켜라’ 는 등의 문구가 새긴 걸개로 최은성의 복귀를 염원했으며 구단의 어설픈 대처에 대해 질타했다.

이영록 기자 idolnamba2002@

포토뉴스

  • 봄을 재촉하는 비 봄을 재촉하는 비

  •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 우수(雨水)에 내린 비 우수(雨水)에 내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