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계룡건설]20여년만에 탄방동시대 개막

오류동월평동탄방동사옥 이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4-04-16 17:52 | 신문게재 2014-04-21 4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과학의날특집]미래를 여는 창조경제 우리가 주역-계룡건설

계룡건설은 1970년 1월 20일 대전 중구 선화동 옛 MBC 옆 임대 건물에서 출발했다. 이어 1976년 중구 오류동 사옥과 1993년 서구 월평동사옥으로 이전했다. 계룡건설은 20여년만에 월평동시대를 접고 탄방동시대를 맞았다. 충청권의 대표 건설사인 계룡건설이 2014년부터 대전 서구 탄방동 신사옥시대를 연 것이다. 서구 탄방동 사옥은 대지면적 3713㎡·지하 4층·지상 16층·연면적 3만4301㎡ 규모다. 2011년 12월 착공 이래 2년여만에 준공하게 됐다. 신사옥 부지에서는 작업중 코어스톤(핵석)이 출토되며 신비감을 주기도 했다.

지질연구소측은 '일반적으로 박리현상은 지표면에서 공기와 산화되면서 일어난다. 지하 13m 속에서 여러겹의 구(球)모양으로 발생 하는 것은 기이한 현상이다'는 자문을 내놓기도 했다. 핵석은 일반적으로 지표면에서 흙과 공기가 만나 산화되는 박리현상으로 만들어진다. 신사옥 현장에서 발굴된 핵석은 터파기 작업도중 지하에서 발견됐다.

계룡건설측은 풍수지리학적으로 탄방동 신사옥 터는 대둔산 자락의 용맥이 흘러와 혈이 맺힌 명당으로 출토된 (용)알석이 용맥의 혈이 맺혀 기운이 회사의 번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계룡건설은 이같은 풍수지리학적으로 명당터에서 새로운 100년을 위한 미래를 꿈꾸고 있다.

조성수 기자 joseongsu@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