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기획

한동현 대표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사회 만들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4-12-16 14:10 | 신문게재 2014-12-17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성장동력 '예비사회적기업' 탐방 - 카이스트 미담장학회

▲ 한동현 대표
▲ 한동현 대표
-미담장학회를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는.

▲우리 대학생들이 사회에서 교육받을 혜택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우리 주변의 그늘진 곳에 온기를 전달하는 방법으로써 청소년들과 함께 공부를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했다. 치열한 중등교육과정을 막 통과한 대학생이 청소년들을 도울 방법을 생각하다가 미담장학회를 시작하게 됐다.

-사회적기업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은 아직 개선되지 않았다. 교육과 관련된 부분이라서 더 힘들 것으로 예상되는데, 가장 어려운 점은.

▲사회적기업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다.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서의 사회적기업 운영이 우리가 생각하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사회적기업이 자체 경쟁력을 가지지 못하고 지원에 의존해 운영하는 형태가 많은데, 우리는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전달하기 위해 자체 교육 역량에 관심을 가지고 운영하고 있다.

특별히 사회적기업으로써 운영이 어려운점은 없다고 생각하나 사회를 바꾸려는 움직임인 만큼 현재의 사회에서 기득권을 가지고 변화를 거부하는 움직임과 만날 때 어려운 점을 조금 느낀다.

-미담장학회를 운영하면서 가장 보람 있었던 순간은.

▲수업을 들은 학생이 본인이 원하는 꿈을 찾고 대학에 진학한 후 연락이 와서 본인도 교육기부활동을 하고 있다고 할 때 보람을 느낀다.

-대전시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사실 사회적기업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 발휘를 목표로 하지만 그 범위가 한정되는 경우가 많다. 대전시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 활동에 관심을 가져 소외된 구성원이 사회적기업을 통해 각자에게 맞는 사회적 재화나 서비스를 얻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앞으로 목표와 발전계획은.

▲전국 어디서든 공부할 의지만 있으면, 경제적 여건에 관계없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 많이 부족하지만 교육 기회의 균등을 목표로 열심히 하고자 한다.

정성직 기자 noa7908@

포토뉴스

  • 봄을 재촉하는 비 봄을 재촉하는 비

  •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시민과 함께 '대전여행 천만시대' 만든다

  • 우수(雨水)에 내린 비 우수(雨水)에 내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