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마지막까지 생명나눈 '천사 공무원'

불의의 사고로 뇌사판정 받아…평소 신념대로 장기기증 감동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5-03-09 18:37 | 신문게재 2015-03-10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 을지대병원에서는 9일 숭고한 나눔의 뇌사장기기증이 이루어졌다.

생명의 나눔을 실천한 기증자는 공무원 백정옥(49·사진)씨. 마지막까지 생명을 나눠준 고인의 숭고한 희생이 뜨거운 감동을 주고 있다.

고인은 산업통상자원부 운영지원과에서 마음 따뜻하고 일 잘하기로 인정받던 여성 공무원이었다.

불의의 사고는 지난 6일 밤 9시께 일을 마치고 잠깐 친구를 만나 차를 마신 후 귀가하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와 부딪히면서 머리를 다쳤고 119를 통해 을지대학병원에 후송됐다.

가족들의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백씨는 응급 수술 후 후두부 출혈을 보이며 뇌사로 추정되어 한국장기기증원에 신고됐다.

가족들은 평소 다른 사람들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았고, 입버릇처럼 말하던 장기기증이 가능한 상황임을 알고 20년 전에 장기기증희망등록을 해놓았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기증을 하기로 결심했다.

고인은 생전에도 정기적인 봉사와 헌혈, 기부 등 나눔을 실천하던 천사였고, 20년 전인 1994년은 장기기증에 대한 국민 인식도 매우 미미하던 때여서 고인의 뜻이 더욱 귀하게 여겨지고 있다.

가족들도 한 사람의 반대도 없이 고인의 뜻을 존중하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고인이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이들에게 나눠준 장기는 을지대병원과 경북대학교병원을 비롯해 5개병원에서 그동안 장기부전으로 고통받던 이식대기자 중 응급도가 높은 환자에게 이식돼 새 생명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신장, 간장, 폐, 심장 등 총 5개의 장기가 기증될 예정이다.

한편 우리나라에는 2012년 409명, 2013년 416명, 2014년 446명의 뇌사기증자가 있었다.

지난 2014년 한 해 동안 한국장기기증원에 접수된 뇌사추정자신고 건수는 총 1615건이었다.

이중 36%인 446명이 뇌사장기기증을 통해 나눔을 실천했다.

우리나라는 현재 장기이식대기자가 2만명을 넘어섰으나 뇌사 후 장기기증은 소폭 상승하고 있어 국민의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다.

을지대병원 관계자는 “고인의 따뜻한 마음이 희망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에게 의미있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나라도 해외 장기기증 선진국처럼 기증자를 위한 시스템이 정착되어야 하고, 특히 기증자가 존경받는 사회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