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청사관리소 '유종의 미'… 정부청사관리소에 흡수·통합

조소연 소장 “청소용역 등 현안 해소 진일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5-11-01 13:43 | 신문게재 2015-11-02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세종청사관리소가 올 상반기 주요 현안 해소를 넘어 에너지 절약 및 청사 근무 여건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

조소연(51) 정부세종청사관리소장은 지난 달 30일 어진동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현안을 설명했다.

2일 정부청사관리소 본소의 세종 이전 및 새 출발과 함께 자리 이동을 앞두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청소용역 근로자 상여금 100% 확보는 현재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위원회를 통과하고, 예결위원회 심사를 앞둔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온 어린이집 위탁 운영 해지 소송의 경우, 지난 22일 대전지법 원고 패소 가처분 신청과 함께 새 국면을 맞이했다. 지난 달 16일 대덕대가 제기한 위탁운영 계약해지 무효확인 청구 및 강제 집행정지 소송 결과다. 최대 1년 시일을 소요하는 권한 소송 처분이 남아있지만, 연말까지 새로운 수탁 기관 선정을 매듭짓겠다는 입장이다.

각종 꽃과 나무 식재를 통한 청사환경 개선도 도모한다. 지난 26일 청사 옥상정원 364그ㄹ와 지상 37그루, 울타리 2217그루 등 모두 2600그루 무궁화를 청사 내 29곳에 식재했고, 이에 앞서 3동과 4동 사이 길에 아로니아길도 조성했다.

3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도 여전히 어려워하는 청사 내·외부 목적지 찾기 문제도 해소한다. 차량출입구 23곳와 회전문 39곳에 안내판을 설치함으로써, 민원 불편 사항을 줄였다. 지난달 시범 실시한 '승강기없는 날' 에너지 절약 캠페인으도 매월 1회로 정례화한다.

조소연 소장은 “정부청사관리소 기능 강화와 함께 정부세종청사 전반 여건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옥상정원과 외부 유휴지 등의 활용에 있어 아직 보완할 점이 많다”고 진단했다.

한편 조 소장은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충남도 보건복지국장과 행복도시건설청 기획조정관, 대전시 기획관리실장 등 충청권 공직생활을 두루 거쳐 지난 9개월간 정부세종청사관리소장을 역임했다.

세종=이희택 기자 nature28@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