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시정 결산]실질적 행정수도 기반구축 '첫손'

안전처 등 4개기관 이전,서울~세종고속도 건설확정 등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5-12-23 15:36 | 신문게재 2015-12-2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춘희 세종시장 시정성과 평가

▲ 이춘희 시장이 23일 본청 정음실에서 결산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세종시 제공]
▲ 이춘희 시장이 23일 본청 정음실에서 결산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세종시 제공]
세종시는 올해를 실질적 행정수도 기반을 구축한 해로 평가하고 2016년은 실질적 행정수도 본격 추진의 해로 선정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23일 본청 정음실에서 결산기자회견에서, 2015년도 5대 시정 주요성과를 발표하면서, “올해 실질적 행정수도 기반을 구축한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 시장은 국민안전처와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정부청사관리소 등 4개 기관이 내년 3월 세종시에 이전하고 제2 경부고속도로로 알려진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 확정을 올해 최대 성과로 꼽았다. 또 인구 21만명 초과, 내년도 본예산 규모 1조원을 돌파, 국비 3000억원을 초과 확보 등도 강조했다.

도농 균형발전 측면에서는 복합행정타운 조성 등 27개 청춘조치원 사업 전개와 로컬푸드 직매장 1호점 개장, 농업법인 설립 등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언급했다.

따뜻하고 안전한 도시 건설을 위해선 소득과 일자리, 주거 등 6개 분야의 세종시민 복지기준 마련과 첫아이 출산 장려금을 120만원 인상, 무상급식 읍면지역 고교까지 확대 등도 해냈다.

자족도시 기반 확충과 대중교통체계 개선에도 힘썼다.

SK바이오텍 등 70개 우량기업을 유치 2972억원 투자유치 성과와 2024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교통수단을 위해 BRT와 시내버스 운행을 확대하고, 교통 소외지역에 마을 택시를 도입했으며, 교통공단 설립을 골자로 한 대중교통체계 개편 방안도 마련 중이다.

감사위원회 출범과 책임읍동 시행 등 세종형 행정체계 구축과 시민과의 대화, 현장방문, 정례 브리핑 등도 성과로 꼽았다.

내년은 실질적인 행정수도 2단계 본격 추진의 해로 설정하고 4대 시정방침에 맞춰 10대 역점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실질적 행정수도 건설 목표로 국회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 미래부 이전 등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세종형 신행정체계 완성을 위해 교통공사, 시설관리공단 등을 설립해 현장밀착형 행정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내년에는 행복도시 건설 2단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관계기관과 더욱 긴밀학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박병주 기자 can7909@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