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궁금어 사전]진주만 공습에 벚꽃 베어내려 하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03-18 10: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빗속에서 만발한 청주 무심천 벚꽃
<br />청주지역 대표 벚꽃군락지인 청주시 무심천 주변의 벚꽃과 개나리가 활짝 피어 장관을 연출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 DB
▲ 빗속에서 만발한 청주 무심천 벚꽃
청주지역 대표 벚꽃군락지인 청주시 무심천 주변의 벚꽃과 개나리가 활짝 피어 장관을 연출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 DB

올해 벚꽃 개화시기는 평년보다 나흘 빠른 오는 일요일, 20일에 제주도 서귀포시를 시작으로 중부지방은 4월 1일부터 10일 사이에 꽃이 피기 시작하겠습니다.

대전은 4월1일, 청주는 4월3일쯤으로 예상됩니다.

벚꽃은 장미과의 꽃으로 올벚나무와 개벚나무, 섬벚나무, 꽃벚나무까지 200여 종의 다양한 벚나무가 있습니다.

그중에서 우리나라 향토수종으로는 올벚나무와 왕벚나무가 있습니다.

올벚나무는 화엄사 계곡에 많이 자생하고 있으며 화엄사 지장암의 올벚나무는 천연기념물로 보호되고 있습니다.

벚꽃의 여왕으로 손꼽히는 왕벚나무는 키가 크고 웅장하게 자랄 뿐 아니라 꽃자루 하나에 꽃이 여러개 달려서 다른 벚나무에 비해 더욱 화려한 모습으로 눈길을 끕니다.

벚꽃하면 사쿠라, 일본의 꽃이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왕벚나무는 우리나라 제주도가 원산지이며 삼국유사에는 765년에 벚나무와 관련한 기록이 있습니다. 이것이 벚나무와 관련해서 남아있는 세계 최초의 기록이라고 합니다.

미국 워싱턴DC 포토맥 강변에도 3천800여그루의 벚나무가 있어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벚나무들은 1912년 일본의 오자키 도쿄시장이 우호의 뜻으로 기증한 것입니다.

1941년 일본이 진주만을 공습했을 때 미국 시민들이 이 나무들을 베어버리려고 하기도 했지만 당시 이승만과 서재필 박사 등이 “벚꽃의 원산지는 제주도”라며 현지 정치인들을 설득해서 살아남았다고 합니다.

이승만 박사는 당시 ‘Japanese Cherry Blossom’으로 불리던 벚꽃의 이름을 ‘Korean Cherry Tree’로 바꾸려고 동분서주했지만 중간격인 ‘Oriental Cherry Blossom’으로 바꾸는데 만족해야만 했다고 합니다.

벚꽃은 분홍색이라고 알고 있지만 서산 개심사에는 해마다 4월이면, 크림빛이 도는 옅은 녹색의 청벚꽃이 피어나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김의화 기자

포토뉴스

  • [대전포커스]추위가 만든 추상화 [대전포커스]추위가 만든 추상화

  • 기탁 받은 마스크 정리하는 대전 서구청 직원들 기탁 받은 마스크 정리하는 대전 서구청 직원들

  • 동절기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 동절기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사랑의 헌혈운동

  • 오픈스퀘어-D 대전 "파이팅" 오픈스퀘어-D 대전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