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詩 나눔 사업]굿즈로 문학에 더 가까이

머그컵·에코백 등 다양한 상품 제작… 자연스러운 시민 관심 끌어내 '호응' “희귀성에 디자인까지 만족스러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05-12 14:15 | 신문게재 2016-05-13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문학관 시 확산 운동 '풍성한 행사'

대전문학관이 시 확산 시민운동의 일환으로 펼치고 있는 '시 나눔' 사업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문학을 접하는 새로운 패턴 중 하나로 '굿즈(goods)'가 활발하게 등장하는 가운데 문학관이 독자들의 관심사를 정확히 파악해 캠페인에 나선 덕이다.

대전문학관은 시민들이 생활 속 시 읽기 실현을 위해 시 콘텐츠가 담긴 용품들을 제작해 오고 있다. 처음 시작한 지난 2014년에는 시화 스티커와 엽서, 마그넷, 책갈피, 담요 등을 만들었고 지난해는 기존 콘텐츠에 더해 퍼즐과 돗자리, 일력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해부터 제작한 일력은 아날로그 감성을 이끌어내고 시 구절을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게 한 점에서 많은 시민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올해는 머그컵 5종과 시 필사 노트 3종, 에코백을 제작했다. 문학관에서 기획한 이러한 굿즈들은 독자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한 요소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사진>

최근 대형 출판사에서도 독자의 흥미를 끌어내기 위해 여러가지 굿즈를 제작하고 있는 추세다. 머그컵과 에코백, 필사 노트 등 문구와 생활용품을 넘나드는 관련 굿즈들은 문학을 접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문학관의 사업은 문학팬들의 수요를 날카롭게 파악해 관심을 끌기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학관은 지난달 매월 마지막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 문학관에 방문한 시민들에게 에코백을 무상으로 나눠줬다. SNS를 통해서도 이 같은 사실을 알려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이날 문학관에 들렀다가 에코백을 받은 20대 여성 장모 씨는 “돈 주고도 못 구하는 희귀성이 있어서 좋다”며 “흔히 구할 수 없는 물건인데다 디자인도 예뻐서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대전문학관 관계자는 “생활 속에서 시를 접할 수 있는 방법을 구상하다가 생활용품에 시 콘텐츠를 담아내는 걸 고안하게 됐다”며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만큼 앞으로도 계속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 꼼꼼한 제독 꼼꼼한 제독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