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작가의 산실

[계룡로] 김용태 의원이 가슴 쓸어내린 사연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07-19 17:42 | 신문게재 2016-07-19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 대표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서울 양천을)이 최근 가슴을 쓸어내리는 일이 발생.

국회내 의원실로 우편사서함 번호와 이름만 적혀있는 편지가 전달된 탓. 편지를 보낸 이는 영화 추격자의 모티브가 된 연세살인범 A씨.

A씨가 김 의원이 지난해 낸 자전적 이야기인 ‘청춘’을 읽은 뒤 자신의 청춘기를 회고했다는 게 편지의 주요 골자.

특히, ‘시리고 후지고 곰삭은 얘기, 아팠지만 그리운 청춘 기록’이라는 부제처럼 A씨는 자신의 청춘도 파란만장했다고 설명했다는 게 김 의원 측의 전언.

A씨가 김 의원의 책을 읽게된 것은 정두언 전 의원이 교도소에 책을 기부하면서 비롯됐다는 후문. 강우성 기자 khaihideo@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