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기업/CEO

코레일, 철도부품 제작에 3D 프린팅 기술 도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6-08-29 17:15 | 신문게재 2016-08-29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레일-인스텍 MOU 체결

국내 최초로 철도차량부품 제작에 3D 프린팅 기술이 도입된다.

코레일(사장 홍순만)은 29일 대전 사옥에서 3D프린팅 전문업체인 (주)인스텍과 업무협약을 맺고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철도차량 유지보수 부품제작’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사진>

인스텍은 국내 최초로 금속 3D 프린팅에 성공한 업체로 고출력 레이저빔으로 금속분말을 녹여 붙이는 DMT(Laser-aided Direct Metal Tooling)기술을 독자 개발해 3D 프린팅을 활용한 부품 제작을 선도해 왔다.

코레일은 철도차량부품에 대한 금속 3D 프린팅 기술 도입의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 관련 기술이 이미 첨단 의료설비와 항공기 유지 보수 부품에 사용되고 있는데다 호환성과 내구성, 정밀도까지 갖추었다고 판단했다.

양 기관은 9월부터 서울과 대전, 부산 등의 철도차량기지를 순차적으로 방문해 금속 3D 프린팅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고 차량 종별, 부품 특성별로 확대 적용 가능한 대상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정인수 코레일 기술본부장은 “국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철도차량 유지보수 부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제어 로봇,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기술융합 등 차세대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해 철도 차량의 품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박전규 기자 jkpark@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여의도 공동구 대테러 대비 실제훈련

  •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데뷔 10주년 맞은 케이윌

  • 꼼꼼한 제독 꼼꼼한 제독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