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예산벚꽃마라톤]3만명 벚꽃대궐을 누볐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4-09 13:48 | 신문게재 2017-04-10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제13회 예산벚꽃 전국마라톤대회가 9일 예산공설운동장을 출발해 벚꽃이 만개한 예산군 일원 순환코스에서 펼쳐져 전국에서 모인 건각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이날 예산벚꽃 전국마라톤은 건각과 가족 등 3만여 명이 함께했다. 예산=이성희 기자 token77@
▲ 제13회 예산벚꽃 전국마라톤대회가 9일 예산공설운동장을 출발해 벚꽃이 만개한 예산군 일원 순환코스에서 펼쳐져 전국에서 모인 건각들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이날 예산벚꽃 전국마라톤은 건각과 가족 등 3만여 명이 함께했다. 예산=이성희 기자 token77@

제13회 예산벚꽃마라톤 5867명의 건각 달려
남ㆍ녀 42.195㎞ 풀코스 노희성ㆍ오순미씨 우승


전국의 마라토너와 가족 등 3만여 명이 9일 흩날리는 벚꽃잎 사이로 예산 일원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중도일보와 예산군체육회가 공동 개최한 제13회 예산벚꽃마라톤 대회는 이날 오전 9시 예산군 종합운동장을 출발해 예산벚꽃로, 차동로 등 벚꽃이 꼴대궐을 이룬 군 일원에서 기량을 펼치고 종합운동장으로 골인했다.

대회에는 42.195㎞의 풀코스에 158명, 하프(21.097㎞) 683명, 10㎞ 1471명, 5㎞ 3234명, 커플참가 등 모두 5867명의 마라토너가 참여했다. 이는 지난해 4446명의 신청보다 1400여명이 늘어난 것으로 해마다 대회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대회 안전을 위한 해병전우회, 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법대 등 자원봉사자 참여도 대회를 더욱 풍요롭게 했다.

대회에는 마라토너와 함께 충절의 고장 예산을 찾은 가족, 친지, 지역주민 2만 5000여 명도 대회장 주변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사과잼, 예산막걸리, 국밥 등 각종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즐기며 화창한 봄날을 만끽했다.

부문별 우승자는 남자부에서 풀코스 노희성씨(39·원주북원마라톤클럽), 하프코스 케이요 조엘키마루씨(34·케냐), 10㎞ 와리피탁 샌동(40·태국), 5㎞ 김두진씨(42· 천안슈퍼스타짐)가 각각 차지했다.

여자부는 풀코스 오순미씨(46ㆍ성동구마라톤클럽), 하프 이지윤씨(33·휴먼레이스 서울에이스), 10㎞ 강경아(39·용인선가드광학), 5㎞ 박성혜씨(25·슈퍼스타짐)가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황선봉 군수는 “아름다운 황새가 비상하는 황새공원 등 문화유적과 관광명소가 잡리하고 사과와 온천 고장 예산군에서 이번 대회를 개최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대회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마라톤 대회로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군정의 역량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예산=특별취재반 mnews@
▲특별취재반=신언기 국장, 최재헌 부국장, 맹창호 부장, 이성희 차장, 유희성 기자

▲대회전적

남자부 ▲풀코스 1위 노희성씨(2시간 44분 19초), 2위 김정모씨(2시간 49분 41초) 3위 고철진씨(2시간 51분 23초) ▲하프 1위 케이요 조엘키마루씨(1시간 10분 16초), 2위 마이나자브론가(1시간 10분 20초) 3위 김회묵씨(1시간 11분 1초) ▲10㎞ 1위 와리피탁 샌동(34분 7초), 2위 백영인씨(34분 58초) 3위 백광영씨(35분 38초) ▲5㎞ 1위 김두진씨, 2위 김정동씨, 3위 유환준씨.

여자부 ▲풀코스 1위 오순미씨(3시간 19분 5초), 2위 문선미씨(3시간 21분 21초) 3위 정기영씨(3시간 22분 29초) ▲하프 1위 이지윤씨(1시간 27분 45초), 2위 이금복씨(1시간 27분 59초) 3위 박소영씨(1시간 31분 26초) ▲10㎞ 강경아씨(40분40초), 2위 강미애씨(42분 10초) 3위 이천희씨(45분 34초) ▲5㎞ 1위 박성혜씨, 2위 장민씨, 3위 서희경씨.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명예경찰관 마동석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명예경찰관 마동석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 손나은, 아이컨택 손나은, 아이컨택

  • 항소심 공판 참석하는 조석래 전 회장 항소심 공판 참석하는 조석래 전 회장

  • 오세근, 무릎 부상 오세근, 무릎 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