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발전소 승인고시 앞두고 가산금 챙겨라 여론 들끓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4-15 15: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당진에코파워 실시계획 승인고시 임박, 125억 원 상당 반드시 받아내야



산업통상자원부의 당진에코파워㈜ 실시계획 승인고시가 임박하면서 자율유치를 통한 특별지원금의 가산금을 챙겨야 한다는 시민여론이 들끓고 있다.

관련법에 따르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지방의회의 동의를 거쳐 발전소 실시계획 승인고시 이전에 자율유치를 신청할 경우 공사비의 0.5%를 가산금으로 지원받게 되며 당진에코파워의 경우 최대 공사비를 2조5000억 원으로 감안할 때 0.5%인 125억 원이 예상되며 이는 국비(전력기반기금) 성격으로 시기를 놓칠 경우 실효하게 된다.

특히 당진에코파워는 지난 3일 산업통상자원부 전원개발사업추진심의위원회에서 실시계획 승인을 가결했고 장관의 승인고시만 남겨놓은 상태인데 김홍장 당진시장이 자율유치에 따른 가산금 신청을 거부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진에코파워는 지난 10일 오전과 오후에 당진시내와 석문면 삼봉4리 마을회관에서 주민과 기관단체장, 언론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발적인 최종 검증설명회를 각각 개최해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또 석문면개발위원회를 비롯한 해당지역 주민들은 같은 날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12일 시청과 국회의원 사무실 1인 시위와 함께 오후에는 세종시 산자부 광장에서 당진에코파워 실시계획 승인고시를 촉구하는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아울러 13일에는 당진에코파워, 한국동서발전, SK가스, SK 디앤디 등 4개사가 석문산단 내 112만㎡에 2570억을 투자해 태양광발전·ESS단지 및 풍력발전시설, 에코파크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아시아 최대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 조성 협약식을 체결했다.

석문면개발위원회의 관계자는 “120억 원이 넘는 가산금은 시장 개인 돈이 아니며 결코 작은 돈이거나 자존심 때문에 포기할 돈이 아닌 시민복지를 위해 꼭 필요한 돈”이라며 “조만간 발전소가 승인고시 돼 정상 추진될 경우 가산금을 놓친다면 김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요건이 충분함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고항어촌계 김기용(48.남) 전 사무국장은 “김 시장이 시민들을 설득시키기 보다는 국회를 쫓아아다니며 명분없는 반대로 일관하면서 125억여 원의 국비가 날아갈 형편”이라며 “당진에코파워 건설이 제5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돼 그동안 주민 합의를 거쳤고 3400억여원이 이미 투자된 마당에서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논리상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당진에코파워 건설은 국가사업이고 부지구입도 90% 이상 추진된 상황에서 중단하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실익없는 소모성 논쟁보다는 가산금을 확보하고 발전시설 업체에는 환경저감 강화나 일정 비율의 지역 주민 일자리 제공 요구 등 실리를 챙기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가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당진에코파워 관계자는 “최고 효율의 발전시스템을 도입해 배출 저감은 물론 회 처리장·비산탄진·폐수방류가 없는 친환경발전소를 건설하겠다”며 “지역과의 상생협력과 주민감시단, 자문단 구성 등 주민참여형 발전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당진=박승군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을 담다` '가을을 담다'

  • K-POP콘서트 `성황` K-POP콘서트 '성황'

  •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