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리얼스토리눈]충남 한 시골마을 老머슴… 품삯은 형수 주머니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6-19 19: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9일 오후 9시 30분 MBC TV ‘리얼스토리 눈’ 687회에서는 지척에 자신과 핏줄을 나눈 형이 있지만 30년 간 남의 집 머슴살이를 해야 했던 한 남자의 사연이 소개된다.

충남의 한 시골 마을에서 머슴살이를 하고 있다는 한 남자. 놀랍게도 마을 주민들은 남자가 30년 째 머슴살이를 하고 있다는데. 희끗한 머리에 굽은 등으로 새벽 5시부터 저녁 8시까지 양파 밭과 우사, 양계장 등에서 쉴 틈 없이 일을 하는 남자.

그러나 수십 년간 고된 노동을 했지만 돈은 한 푼도 받지 않는다고 했다. 정당한 대가도 받지 못한 채 30년 째 머슴살이를 하고 있다는 예순의 老머슴. 대체 이 마을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걸까.

현재 이웃 마을에 살고 있다는 남자의 형과 형수. 첫 번 째 남편과의 사별 후 남자의 형에게 시집왔던 형수는 먹고 살기가 힘들어 시동생을 동네 이웃에게 대가 없이 머슴으로 보냈다는데. 그런데 동네 사람들에게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남자가 받는 얼마의 돈을 형수가 챙겨가고 있다는 것. 실제 남자를 머슴으로 삼은 주인집도 1년에 쌀 스무 가마니 정도를 품삯으로 형수에게 주었다고 했다. 입에 풀칠이라도 하기 위해 머슴으로 보냈다는 형수와 품삯을 지급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집주인. 머슴살이를 살고 있는 남자는 이대로 괜찮은 걸까?

한편, 할머니부터 손자 내외까지 3대가 모여 사는 남자의 주인집. 주인집 사람들은 남자가 머슴이긴 하지만 수십 년을 동거동락 한 만큼 가족이나 다름없다고 했는데. 자신들이 먹는 밥을 똑같이 주는 가하면 옷을 사 입히고 아프면 병원 치료까지 해줬다는 것. 숨길게 없다며 집 내부와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까지 공개한 주인집 사람들. 뿐만 아니라 떠나는 老머슴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는데. 그들은 정말 한 가족이었을까?

온라인이슈팀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을 담다` '가을을 담다'

  • K-POP콘서트 `성황` K-POP콘서트 '성황'

  •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