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정치 연합속보

[사람들] 스마트폰 앱의 '일본해'를 '동해'로 바로잡은 홍효진 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7-25 11: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람들] 스마트폰 앱의 '일본해'를 '동해'로 바로잡은 홍효진 씨

반크 독도대사로 활동하며 구글 안드로이드앱 세계지도서 오류 시정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스마트폰에서 '앱스 카티지'가 개발한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의 '오프라인 세계지도 HD'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면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 이름이 '동해'(East Sea)로 나온다. 지난달 말까지 만해도 이 앱의 세계지도에는 '일본해'(Sea of Japan)가 단독 표기돼 있었다.

이런 변화를 끌어낸 주인공은 건국대 국어국문학과 2학년에 재학하는 홍효진(여·22) 씨다.

홍 씨는 지난달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와 경상북도가 진행한 '제10기 글로벌 독도 홍보대사'에 뽑혀 교육을 받은 이후 한 달 동안 전 세계 교과서, 백과사전, 웹사이트, 스마트폰 앱을 대상으로 한국 영토와 관련한 왜곡 자료를 찾아 바로잡는 활동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앱의 오류 시정도 이뤄졌다.

그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6월 둘째주 정도에 '오프라인 세계지도 HD'에서 일본해 단독 표기를 발견했다"며 "곧바로 앱스 카티지에 '일본해 단독 표기는 일본 제국주의의 잔재'라며 이의를 제기했고, 동해 단독 표기의 정당성을 알리는 내용의 이메일도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카티지사는 "우리 앱에 대한 평가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 우리는 당신이 지적한 내용을 숙고했으며 조만간 앱의 지도를 업데이트하겠다"는 답변을 보내왔고 그로부터 며칠 뒤 '동해' 단독 표기로 바꿨다고 한다.

'오프라인 세계지도 HD'는 3D 지도뿐만 아니라 위성, 실시간 경로 확인 등 장소 및 위치 정보와 함께 각국 수도와 통화, 언어, 인구수 등 기본 국가 정보를 제공한다.

홍 씨는 "한국사에 관심이 많아 내년부터 역사를 복수 전공할 계획을 갖고 있던 중 반크 활동에 참여하게 됐다. 오류가 바로 잡히니 자신감도 생기고 보람도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해나 독도, 일본군 위안부 등에 관한 오류를 고치려는 노력이 시민단체 위주로만 이뤄져 안타깝다"며 "일본은 정부가 직접 나서서 일본해와 다케시마 등을 알리고 있는 만큼 한국 정부도 역사 왜곡을 바로 잡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세계 70여 개국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다케시마 문제 및 일본해 호칭 문제에 관한 정보 제공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자국 입장에 상반하는 지도나 간행물을 발견하면 신고해 달라며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을 게시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이번 성과는 일본 정부가 전 세계에 일본해 표기를 집중적으로 홍보하는 상황에서 이뤄진 쾌거라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가을이 선물하는 황금빛 힐링

  •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대전에서 열린 전국 대도시 중심구 구청장협의회

  •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 채용박람회에 몰린 장애인 구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