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공연전시]대전청년작가연합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8-10 15:48 | 신문게재 2017-08-11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젊은 작가들이 그리는 열한가지 가능성

dtc갤러리에서 내달 24일까지


대전지역 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수 있는 ‘대전청년작가 연합전 Q’가 dtc갤러리(대전복합터미널 2층 동·서관 연결브릿지)에서 내달 24일까지 열린다.

dtc갤러리의 올해 기획전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김환 작가를 비롯해, 박혜지, 심효주, 유예진, 임규보, 한영국, 류소리, 석민주, 양승원, 이성현, 임재욱 등 11명의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한 젊은 작가가 참여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김환 작가는 주로 하늘 및 풍경을 주로 관찰하고 기억하는 과정을 거쳐 이미지화하는 작업을 하는 작가로 죽음이라는 한계성을 극복하지 못하는 인간 내면의 공허함을 표현하고 있다.

류소리 작가는 분주하게 움직이는 갤러리안에서 작가로서 소비되는 자신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박혜지 작가는 작품속 도자기 그림을 통해 자연에 대한 정적임과 아름다움을 담아내고 있다.

석민주 작가는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 어쩔수 없이 감정을 숨기며 살아가는 모습을 광대라는 모습에 투영해 그려내고 있다.

심효주 작가는 각자에게 부여된 위로의 공간을 양승원 작가는 불안한 감정의 극화화를 조각으로 그려내고 있다.

유예진 작가는 치여한 경쟁속에서 느끼는 삶의 권태를 이성현 작가는 개인적 경험에서 느끼는 익숙하지만 낯선 분위기를 표현하고 있다.

임규보 작가는 변형되거나 점점사라지는 모호한 세상의 이미지를, 임재욱 작가는 무속신앙에 담은 사람들의 기원과 소망을 그려내고 있다.

한영국 작가는 관계를 통해 확인하게 되는 인간다움을 표현하고 있다. 오희룡 기자 huily@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을 담다` '가을을 담다'

  • K-POP콘서트 `성황` K-POP콘서트 '성황'

  •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