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문화재단 지원금 놓고 '갑질행정' 도마

지원 단체도 모르는 ‘1단체 1사업지원칙’에 지원 단체들 황당
재단 측 “내규에 따라”…단체들 “이럴거면 뭐하러 공모했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0 09:07 수정 2017-09-10 10: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문화재단이 재단측이 공모사업에 선정된 단체에 ‘1단체 1사업 지원 원칙’을 내세워 뒤늦게 지원금을 포기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재단 측은 연초 공고했던 문화예술지원사업 원칙에 준해 지원 원칙을 설명하고 단체가 자발적으로 기금을 포기했다는 입장이지만, 문화계는 기금 지원공모시에도 없었던 기준을 선정 뒤에야 들이댄 것은 재단 측이 지원금을 내세운 ‘갑질행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재단측은 단체가 포기한 사업비를 별다른 재공모 절차없이 후순위 단체에게 개별적인 연락을 통해 지원을 해준 사실도 드러나 논란이다.

10일 지역 예술계에 따르면 지난 6월 ‘원도심 문화예술활동 거점공간 지원사업’에 선정된 A팀이 연초에 선정된 ‘문화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됐다는 이유로 문화예술지원사업비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A단체는 ‘문화예술지원사업’으로 1100만원을, 지난 7월 ‘원도심 문화 예술활동 거점 공간 지원사업’에 1억원의 지원금액을 받았다.

재단 측은 연초에 공고한 문화예술지원사업기준에 ‘2개 이상의 서론 다른 지원사업에 선정 시 1개 사업만 선택’하도록 했던데다 연극 단체 내부적으로 합의한 1사업 1기관 원칙에 의해 단체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지역 예술단체들은 지난 6월 재단 측이 ‘원도심 문화예술활동 거점공간 지원사업’을 설명하면서 ‘1사업 1단체 지원사업’ 설명 없이 오히려 신규사업인 만큼 모든 단체의 참여를 독려했었다며, 사업 선정후 뒤늦게 기준을 들이댄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여기에 문화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됐지만 사업 집행을 하지 않아 기금이 남았던 A단체를 제외한 모든 단체가 탈락한데다, A단체가 포기한 지원금을 별도의 추가공모절차 없이 차순위 단체로 지원이 이뤄진 과정에도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지역 예술계 관계자는 “대전만 유독 ‘1단체1사업 지원원칙’을 내세우는 것도 납득할 수 없지만 ,처음부터 예비지원후보단체에 대한 고지도 없었는데 추가공모절차없이 개별적 지원이 이뤄졌다”며 “사업을 진행하려면 처음부터 명확한 선정 기준을 제시해야 하는데 그때그때 다른 기준이 적용되면서 재단측이 문화계의 분열을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연초 문화예술지원사업 공고내용대로 2개이상의 서로다른 지원사업에 선정시 1개 사업만 선택하도록 한다는 내용에 따랐고, 이 같은 내용을 설명해 줬을 뿐”이라며 “기금지원절차에 차순위 단체에게 사업비를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