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 이글스, 로사리오 홈런 2방으로 삼성 제압

12일 대구 삼성전 6-2 승
오간도 6이닝 2실점…시즌 10승째 챙겨
윌린 로사리오 3안타(2홈런) 3타점 맹활약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2 22:34 수정 2017-09-12 22: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70822_로사리오3
한화 이글스 윌린 로사리오 선수. 제공은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로사리오의 홈런포를 앞세워 삼성을 제압했다.

한화는 1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공원에서 열린 2017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6-2로 낙승을 거뒀다.

선발 알렉시 오간도는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0승째를 채웠다. 윌린 로사리오는 1회와 7회 각각 홈런포를 터트리며 3타점을 쓸어담았다. 로사리오는 홈런 2개를 추가하며 시즌 36개 홈런을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55승1무73패를 기록했다.

한화는 1회와 2회 각각 2점씩을 뽑아내며 기분 좋게 앞서갔다. 1회 초 삼성 선발 정인욱을 상대로 2사 후 송광민이 9구 승부 끝에 안타를 치고 나가며 분위기를 살렸다. 이어 로사리오가 풀카운트에서 정인욱의 몸쪽 높게 들어온 136km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그대로 넘겨버렸다. 시즌 35호.

한화는 2회 초 1사 후 오랜만에 1군에 복귀한 하주석이 3루수 앞 번트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최재훈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치며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김원석이 파울플라이로 잡히며 기회가 무산되는 것 같았지만, 오선진이 우측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트렸다.

2회까지 실점 없이 막아내던 오간도는 3회 첫 점수를 내줬다. 3회 말 2사 후 박해민에게 우중간 안타를 내줬고, 도루까지 허용했다. 이어 강한울이 좌전 적시타를 치며 4-1 추격을 당했다.

한화는 5회 초 바뀐투수 최충연을 상대로 추가점을 냈다. 선두타자 양성우가 볼넷을 얻었고, 송광민과 로사리오가 각각 땅볼로 선행주자가 잡히며 2사 1루가 됐다. 이어 한화는 이성열과 최진행이 연속 안타를 치며 로사리오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화는 6회 말 한 점을 더 내줬다. 1사 후 오간도가 강한울에게 2루수 앞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여기에 2루수 실책까지 겹치며 1사 2루 실점 위기를 맞았다. 결국, 후속타자 구자욱에게 좌중간 적시타를 내주며 5-2가 됐다. 오간도는 계속된 1사 1루에서 러프를 병살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화는 7회 초 삼성의 추격 의지를 꺾는 홈런이 나왔다. 선두타자로 나온 로사리오가 최충연의 포크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쳤다.

한화는 7회부터 9회까지 김경태, 강승현, 박정진을 잇달아 투입하며 실점 없이 막아내며 6-2로 경기를 마무리졌다.

한화 선발 오간도는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시즌 10승째를 챙겼다. 한화 외국인투수로는 역대 3번째다. 김경태가 0.2이닝 무실점, 강승현이 1.1이닝 무실점, 박정진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로사리오가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9월 최상의 타격감을 보이는 송광민도 2안타를 추가했다. 오선진도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성열, 최진행, 하주석, 최재훈도 각각 안타 1개씩을 쳤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 그리고 결혼 가을 그리고 결혼

  • 포화 속 전투 포화 속 전투

  • 불 뿜는 북한전차 불 뿜는 북한전차

  • 인삼 풍선과 악수 인삼 풍선과 악수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