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대전시 8월 고용률 충청지역 가운데 나홀로 하락

충청지방통계청 8월 고용동향 발표
대전 취업자 1만2000명 줄어든 76만명
충남북 취업자, 고용률 늘고, 실업자 줄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0:52 수정 2017-09-13 10: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청지역 가운데 대전시 고용률만 하락했다.

충청지방통계청(청장 진찬우)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충북과 충남은 8월 한 달 간 각각 0.5%p, 0.7%p의 고용률이 증가했지만, 대전은 1.3%p 하락했다.

대전의 8월 한 달 간 경제활동인구는 78만2000명으로 작년 동기대비 2만5000명이 감소했다. 취업자도 1만2000명 감소한 76만1000명이다. 실업자는 2만1000명으로 1만3000명이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50만 명으로 1년 전보다 6.6% 증가했다.

대전지역 취업자는 남자 44만2000명, 여자 31만9000명으로 각각 감소했다.

취업자 가운데 1주간 36시간 취업자는 2만2000명 늘어난 47만2000명이다. 일시휴직자는 42.6% 늘어난 2만9000명으로 증가했다.

충북은 경제활동인구는 물론 취업자, 고용률 등 전반적으로 상승세다.

경제활동인구는 87만9000명으로 작년 대비 1 만명 늘었고, 취업자는 1만5000명 늘어난 86만1000명에 달했다. 취업자가 늘자 자연스럽게 고용률은 0.5%p 상승했고, 실업자는 5000명 감소했다.

충남의 고용지표도 충북과 흡사하다.

134만1000명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고, 경제활동참가율은 65.7%다. 취업자는 4만5000명 늘어난 130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실업자는 9000명 감소해 총 3만4000명이다.

한편 8월 전국 고용동향은 취업자 2647만 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1만2000명이 증가했고, 고용률은 61.1%, 실업률은 3.6%다.
이해미 기자



대전고용동향
충청지방통계청 제공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 그리고 결혼 가을 그리고 결혼

  • 포화 속 전투 포화 속 전투

  • 불 뿜는 북한전차 불 뿜는 북한전차

  • 인삼 풍선과 악수 인삼 풍선과 악수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