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법원/검찰

'자세 바르지않다' 볼꼬집은 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대전지법,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5:03 수정 2017-09-13 15: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동학대 연합 일러스트
아이의 자세가 바르지 않고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머리를 때리고 볼을 꼬집는 등 원생을 학대한 어린이집 교사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대전지법 형사6단독(판사 조현호)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43)씨에 대해 징역 6월, 집행 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8월 원아의 자세가 바르지 않다거나 밥을 잘 먹지 않는다며 머리를 때리거나 볼을 꼬집는 등 아동의 정신건강 및 발달에 해를 끼치는 정서적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개인 감정을 표출한 것이 아니라 훈육 또는 교육 목적으로 행한 일로 아동들의 신체에 손상을 주지 않았고, 유기나 방임에 이르지 않아 정서적 학대행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법원은 아동의 정신건강과 정상적인 발달을 저해한 경우 뿐만 아니라 그러한 결과를 초래할 위험 또는 가능성이 발생한 경우도 정서적 학대행위에 포함된다는 판례를 근거로 유죄를 인정했다. 아이들을 때리는 장면을 목격한 동료 교사가 고발해 범행 사실이 드러났다.

조현호 판사는 “피해 아동들이 평소 ‘선생님이 등 때렸어’ 등의 이야기를 했고 전문기관의 상담 결과 불안 증세를 보이며 심리·언어치료를 받은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이 행위가 훈육 또는 교육 목적으로 행해졌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고인의 피해 아동들에 대한 행위는 아동복지법상 금지되는 정서적 학대행위에 해당한다”라고 판시했다.
김민영 기자 minyeong@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AI 확산을 막아라 AI 확산을 막아라

  • 유해진-김태리  `가족 케미 기대해주세요` 유해진-김태리 '가족 케미 기대해주세요'

  • 수능 하루 앞둔 조계사 풍경 수능 하루 앞둔 조계사 풍경

  • 김무열, 질문에 고뇌 김무열, 질문에 고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