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정/외교

국회 산업위,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與 의원 퇴장 속 보고서 채택 의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5:55 수정 2017-09-13 15: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산업위는 이날 국회 전체회의에서 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이같이 의결했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다”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적시했다.

이와 함께 보고서는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 다운계약서 작성으로 실정법 위반, 포스텍 창업보육센터장 재직시 보육기업으로부터 주식 무상수증 등 문제점을 함께 지적했다.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청문 보고서가 사실상 여당의 묵인 속에 처리되면서 앞으로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 압박은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달샤벳이 손길이 담긴 애장품 달샤벳이 손길이 담긴 애장품

  • 킹스맨의 파이팅 킹스맨의 파이팅

  • 추석맞이 우리과일 소비촉진 캠페인 추석맞이 우리과일 소비촉진 캠페인

  • 정부,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결론 정부,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결론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