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산림청, 산림복지서비스 체험기회 확대

국립자연휴양림 40개소에서 산림복지 제공
연내까지 공립 휴양림 포함 80개로 늘릴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2 15:59 수정 2017-10-12 15: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 국립용화산자연휴양림
국립 용화산자연휴양림.
산림복지소외를 위한 산림복지서비스가 확대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립자연휴양림 17개소를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로 추가 등록했다. 작년 등록된 국립 아세안자연휴양림 등 23개소를 포함해 국립 자연휴양림 40개소가 모두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로 등록된 셈이다.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는 산림복지소외자가 산림복지서비스이용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산림청이 지정한 기관 또는 단체로 10월 현재 자연휴양림 51곳, 산림욕장 2곳, 치유의 숲 4곳, 유아숲체원 3곳, 국립산림치유원 1곳, 산림교육센터 5개소 등 총 66개소다.

산림복지서비스이용원(바우처)은 산림복지소외자에게 개인당 10만원 상당의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공립 자연휴양림을 포함해 산림복지서비스제공자를 연내 8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자의 편의는 높이고 양질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명예경찰관 마동석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명예경찰관 마동석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 손나은, 아이컨택 손나은, 아이컨택

  • 항소심 공판 참석하는 조석래 전 회장 항소심 공판 참석하는 조석래 전 회장

  • 오세근, 무릎 부상 오세근, 무릎 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