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월평동 마권 장외발매소 조속 폐쇄 촉구 목소리 높아져

박범계·월평동 경마장 폐쇄 주민대책위 12월 31일까지 폐쇄 촉구
대전시의회도 지난달 임시회서 발매소의 조속 폐쇄 요구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2 10:27 수정 2017-10-12 10:2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마사회가 대전 월평동 마권 장외발매소 이전 부지를 모집하고 나섰지만, 폐쇄부터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장외 발매소를 이전하겠다는 게 마사회 측 계획이나 이전하기 전까지 주민들의 고통은 이어진다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과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 및 추방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는 12일 장외 발매소를 오는 12월 31일까지 폐쇄하라는 공동성명을 냈다.

이들은 용산 장외발매소를 올해 말까지 폐쇄키로 한 마사회와 서울 용산지역 주민들 간 합의를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인 월평동 장외 발매소의 폐쇄를 2021년 상반기로 늦출 이유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마사회에서 월평동 발매소의 폐쇄시기를 늦춘 이유가 이전할 대체부지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지만 마사회가 용산대책위와 폐쇄협약에서 밝혔던 ‘사회갈등과 분열을 예방하고, 공론과 합의에 의한 정책 결정이라는 새 정부의 가치에 적극 부응하겠다’는 원칙은 월평동에도 그대로 적용돼야 마땅하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거듭해서 “발매소가 월평동 주민을 포함한 대전시민의 삶에 필수적인 시설이 아니다. 그럼에도 월평동 주민들은 2021년까지 지금의 고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사실이 막막할 따름”이라며 “마사회는 이전지를 찾는 노력보다 화상 경마장 운영으로 인해 망가진 월평동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어떻게 복구할 것인가를 제시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힐책했다.

앞서 대전시의회도 지난달 11일 제233회 임시회에서 전문학 의원(서구6)이 대표 발의한 ‘대전 월평동 마권 장외발매소 폐쇄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며 발매소 폐쇄를 요구했다.

시의회는 “발매소는 대전의 모든 시민을 도박중독의 나락으로 빠뜨릴 수 있는 적폐이고, 구체적인 계획 없는 월평동 마권 장외발매소 이전은 마사회의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지역의 피해사례가 또 다른 지역에서 반복되어 발생될 이전논의가 아닌, 즉각적인 폐쇄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사회는 지난 8월 16일 대상물건 모집공고를 통해 월평동 장외 발매소 이전부지 모집에 나섰으며, 모집은 오는 12월 31일까지 대전·충남·충북·전북지역을 대상으로 했다.
강우성 기자 khaihide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