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금융/증권

4분기에도 은행 대출 문턱 여전히 높다

12일 한은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4분기 국내은행 대출태도지수 -15로 마이너스
가계주택은 -30, 가계일반은 -20으로 낮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2 15:20 수정 2017-10-12 15: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7082116090001300_P4
연합뉴스 자료사진.
4분기에도 국내 은행들의 대출 문턱은 여전히 높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4분기 국내 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15로 전분기(-18)에 이어 마이너스를 이어갔다. 대출태도지수는 2015년 4분기 이후 9분기째 마이너스다. 전망치가 마이너스이면 대출 심사를 강화하겠다는 뜻이다.

국내 은행들은 8.2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과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 영향으로 가계대출을 강화하는 한편, 중소기업 대출은 중국 사드 영향으로 한결 힘들어질 전망이다.

특히 가계주택에 대한 은행 대출태도지수가 -30으로 3분기(-40)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큰 폭 마이너스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등 가계일반은 -20으로 마이너스 폭이 확대됐다. 2003년 4분기(-24)이래 14년 만에 가장 큰 마아니스 폭이다. 중소기업은 -7, 대기업은 0을 기록했다.

비은행금융기관도 전반적으로 대출 심사를 강화한다. 단 신용카드사만은 대출을 늘리려고 한다. 4분기 카드사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19로 전분기보다 6포인트 올랐다. 8월 수수료 우대 가맹점 확대 등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카드론으로 메우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금융기관 대출행태 조사는 지난 8월 25일부터 9월 12일까지 국내은행 15개, 상호저축은행 16개, 신용카드사 8개, 생명보험회사 10개, 상호금융조합 150개 등 전국 199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