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옥천군, 계약심사로 8억5300만원 예산절감

9월까지 53건 총사업비 151억중 5,6%에 해당하는 금액 절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3 10:18 수정 2017-10-13 10: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옥천군은 인 계약 심사를 통해 지난 9월 말까지 8억53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고 13일 밝혔다.

이는 현재까지 심사를 진행한 장야-서대 간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등 53건 사업비 151억3300만 원 중 5.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옥천군은 의무적 계약심사 대상인 추정금액 2억 원 이상의 건설공사와 5000만 원 이상의 용역, 2000만 원 이상의 물품구매 시 계약심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계약심사는 군의 공사 용역 발주나 물품구매 등을 할 때 원가계산이 정확하게 됐는지, 공사방법 선택이 적절한지, 설계가 낭비 없이 잘 됐는지 등을 심사해 계약금을 절감하는 제도다.

계약심사 제도의 운영으로 과다 예산집행을 막을 수 있고, 절감한 예산은 시급한 복지사업 및 사회기반시설 조성 등에 사용돼 재정건전성을 높일 수 있으며, 기획감사실 감사팀을 통해 사업설계의 원가계산 및 수량산출의 적정성을 확인하고 사업현장에 맞는 설계를 적용해 면밀하게 검토한 후 결과를 해당부서로 통보하고 있다.

박범규 기획감사실장은 "사업 설계의 원가 심사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현장 맞춤형 계약심사를 통해 불필요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옥천=이영복 기자 pungluiin@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을 담다` '가을을 담다'

  • K-POP콘서트 `성황` K-POP콘서트 '성황'

  •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