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용운동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12월 분양

43㎡∼84㎡ 등 모두 2267세대규모.. 일반분양은 1320세대
3.3㎡당 평균 분양가는 800만원대 초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3 16:13 수정 2017-11-13 16: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업예정지
사업 예정지.
추진과정에서 우여곡절이 많았던 대전 동구 용운동 ‘용운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이 12월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사업의 정식 명칭은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다.

시공사인 대림산업과 고려개발이며 한국토지신탁이 시행하는 신탁방식으로 추진된다.

용운동 297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이 사업은 지하 2층∼지상 34층의 18개 동으로 모두 2267세대(일반분양 1320세대) 규모다.

전용면적별로는 43㎡(100세대 중 일반 35세대), 59㎡(879세대 중 일반 271세대) 72㎡(477세대 중 일반 398세대) 75㎡(363세대 중 일반 327세대), 84㎡(448세대 중 289세대) 등이다.

대전의 대표적인 원도심이지만, 인프라는 다양하다.

KTX 대전역과 대전도시철도 1호선 판암역, 동대전 IC와 가깝다. 용운초와 용운중, 대전대와 우송대가 인근에 있고 용운도서관과 용운국제수영장, 가오동 홈플러스 등의 편의시설도 있다.

식장산을 비롯해 황학산, 갈고개, 용운근린공원 등 자연환경도 갖추고 있으며 대전시의 현안사업인 대전시립의료원도 인근에 있는 선량마을에 들어설 예정이다.

특화설계도 선보인다.

단열을 높이고 외부 소음을 줄이는 설계를 도입하며 층간 소음 저감설계, 법정 기준 보다 10cm 더 넓은 주차공간 등 입주자 편의도 고려할 예정이다. 4베이(BAY) 판상형 위주의 설계로 채광과 통풍을 높였으며, 6944㎡ 규모의 커뮤니티 시설도 선보인다.

정확한 분양 날짜는 나오지 않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800만원대 초반으로 예상된다. 2015년에 분양해 내년에 입주하는 인근의 판암동 삼정그린코아의 평균 분양가(830만원대)보다 저렴하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일반분양 물량이 많지만, 원도심 재건축사업이라 분양가는 상대적으로 낮고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라 메리트는 있다”고 말했다.

분양 관계자는 교통을 비롯한 실생활을 위한 인프라가 잘 갖춰졌고 주변에는 지속적으로 개발요인들이 많다며 12월 안에 분양할 계획이라고 했다.

사전 홍보관은 동구 판암동 452-3(기아자동차 2층)에 있다.

윤희진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