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박근혜 정부, 충청 고위직 수난 시대

서천 출신 구재태 전 경우회장 구속
홍성 출신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
충남고 나온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 구속 기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07:56 수정 2017-11-14 07: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구재태
서천 출신의 구재태 전 경우회장.
박근혜 정부 시절 '충청 고위직 인사'들의 수난시대다.

박근혜 정부에선 유독' 충청대망론'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정부 고위직에 충청 출신이 자리를 꿰차고 충청의 힘을 결집 시켜왔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 청산 방침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각종 우회지원을 받고 친정부 관제시위를 벌인 의혹을 받는 구재태 전 대한민국재향경우회 회장이 13일 구속됐다.

서천 출신으로 충남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구 전 회장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과 배임수재, 공갈 등 혐의를 받고 있다.

2008년부터 올해 5월까지 경우회장을 지낸 구 씨는 국정원의 지원을 등에 업고 현대기아차그룹과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일감 몰아주기' 특혜를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구 전 회장은 2014∼2016년 경우회가 주최한 집회에서 동원된 어버이연합 회원들에게 아르바이트비 명목의 돈을 주는 등의 방식으로 경우회 자금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횡령)도 받고 있다.

그러나, 구 전 회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병기
홍성 출신의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
검찰은 14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역임한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을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전격 체포했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2015년 3월까지 국정원장에 이어 이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어 2015년부터 박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이 전 원장은 취재진에 "국정원 자금이 청와대에 지원된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해 특활비 상납을 인정하는 듯한 언급을 했다.

충남고를 졸업한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도 지난 7일 유사수신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고 경찰관 인사를 해 준 혐의(수뢰 후 부정처사 및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 된 상태다.

구은수
충남고를 나온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
구 전 청장은 재직 당시 IDS홀딩스 회장 유모(구속기소)씨 등으로부터 자신의 업체를 수사 중인 경찰을 교체해 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3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 전 청장은 고(故)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사망' 사건과 관련,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먼저 기소돼 지난 7일 첫 재판을 받았다.

구 전 청장은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과 관련해 자신에게 '주의 의무'를 지워 형사 처벌을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구 전 청장 역시 박근혜 정부 당시(2013년 12월 ~ 2014년 8월) 청와대 사회안전비서관을 지냈다.

충청권의 한 보수 진영 인사는 "박근혜 정부와 가깝다는 이유로 적폐 청산의 희생양이 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시각이 제기되고 있다"며 "정치 보복이라면 충청 보수가 힘을 모아 이를 바로 잡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주영 기자 ojy8355@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