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시정 공백과 혼란, 공직사회가 책임져야

강우성 사회부 기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11:44 수정 2017-11-14 11: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70927_133521615
강우성 사회부 기자
14일 대법원의 상고 기각에 권선택 시장이 시장직을 상실했다.

예상됐던 결과 가운데 하나긴 하다. 그러나 대전시정이 방향을 잃게 됐다는 의미다.

민선 6기 권 시장이 추진했던 정책들은 동력을 상실했다. 공직 사회는 충격에 업무 의욕을 잃었다. 선고 사실을 접한 한 사무관은 기자에게 참담을 금하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시정의 총괄 지휘자이자 수장인 권 시장의 이탈이기에 당연한 반응으로 이해한다.

그러나 벌써 일부에서는 복지부동과 내년 지방선거에서 유력한 시장 후보들에 대한 줄서기 행태가 우려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공직자의 공복 의식 등 기강 확립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작금 대전시가 처한 상황은 녹록하지 않다. 당장 수장의 공백에 각종 현안의 차질 및 표류가 우려되고 있다. 권 시장이 벌여온 사업은 하나하나가 막중하다. 권 시장은 임기 동안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방식이 ‘트램’으로 바꿨고, 이런 내용이 담긴 기본계획변경안이 기획재정부로 넘어가 이달 중 결과가 나올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사업은 대전의 대중교통체계 변화와 맞닿아 있으며, 도심 개발과도 연관돼 있다. 사이언스 콤플렉스와 용산동 현대 아웃렛은 지역의 랜드마크 기능 및 새로운 경제권 형성을 위한 사업이다. 이 때문에 각 사업에 대한 주변 주민들의 열망도 적지 않다. 대전의료원과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은 의료취약계층의 숙원이다.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개발을 위한 민간 특례사업은 오는 2020년 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시의 재정과 난개발 우려에 대한 시의 고육책이다.

그러나 일련의 사업들이 제대로 추진될 지는 미지수다. 각 사업마다 찬반 여론의 대립이 첨예하기에 사업 구심체인 권 시장의 이탈은 추진 동력의 상실과 직결된 문제인 이유에서다.

게다가 이제 시는 타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선장 없이 선원들끼리 ‘예산 정국’이라는 거친 격랑을 뚫고 가야 한다. 내년도 국비 확보가 뒷받침되지 않을 경우, 제대로 추진키 어려운 사업이 한둘이 아니다. 그만큼 공직사회의 역량에 내년 대전시의 살림이 결정되고, 시정의 향배가 결정될 것이라는 얘기다.

때문에 대전시 공직사회가 이런 때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된다. 위기에 처한 대전시정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