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발빠른 외국인 선수 영입 움직임

지난 12일 키버스 샘슨 영입에 이어 조만간 좌완투수 영입 발표 예정
젊고 가능성 있는 투수 영입으로 빠른 계약 눈에 띄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14:55 수정 2017-11-14 15:01 | 신문게재 2017-11-15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71112018400007_01_i
한화 이글스 새 외국인 투수 키버스 샘슨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선수 영입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외국인 선수 영입에 전력에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2년간과 다른 행보다.

한화는 지난 12일 미국 출신의 우완 키버스 샘슨과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40만달러 등 총액 70만달러에 계약했다. 샘슨은 26살의 젊은 투수다. 최고구속 150km의 빠른 볼을 구사하며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던진다. 2009년 신인드래프트 4라운드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지명된 이후 2015년 신시내티 레즈, 애리조나 D백스, 마이애미 말린스 등을 거쳤다. 메이저리그 통산 기록은 31경기 14선발로 출장, 2승 7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91.2이닝을 던지는 동안 84개의 삼진을 잡아냈고, 볼넷은 53개를 허용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90경기 중 141경기를 선발투수로 출전해 748.1이닝을 던져 48승 43패, 평균자책점 4.16, 삼진 780개, 볼넷 383개를 기록했다.

한화는 조만간 또 다른 외국인 투수 영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좌완투수로 알려졌으며, 구속보다는 제구에 강점을 가진 투수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좌완 선발투수를 영입하려고 준비 중이다. 눈여겨본 선수가 있다. 최종 계약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한화는 최근 2년간 외국인 선수 영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시즌을 앞두고 계약을 마무리했다. 선수들이 팀에 녹아들어갈 수 있는 시간이 적었고, 기량이나 전반적인 몸 상태를 파악하는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한화가 발 빠르게 외국인 선수 영입을 마무리하는 것은 지난 몇 년간 외국인 선수 영입이 늦어지면서 시즌 전체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한화는 2016시즌을 앞두고는 에스밀 로저스와 일찌감치 재계약을 한 후 파트너를 찾는 데 오랜 시간을 투자했다. 결국, 시즌을 앞두고 일본에서 뛰었던 알렉스 마에스트리와 계약했다. 마에스트리는 중도 퇴출당했고, 에릭 서캠프와 파비오 카스티요가 대체 외국인 선수로 나섰지만,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다.

2017 시즌을 앞두고는 화려한 경력을 갖춘 알렉시 오간도,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를 영입했다. 각각 180만달러 150만달러를 주고 이글스 유니폼을 입혔다. 기량은 확실했지만, 내구성이 뛰어나지 않아 두 달 간 전력에 보탬을 주지 못했다.

한화는 올 시즌 외국인 선수 영입에 대한 기조를 바꿨다. 경력 위주의 선수에서 젊고 가능성 있는 선수 영입에 주력했다. 젊은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빠른 계약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경력이 화려할수록 연봉 조율 등으로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 또한, 메이저리그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어 빠른 영입이 쉽지 않다.

한화는 젊은 외국인 투수들이 시즌 내내 선발 로테이션을 지켜주면 팀 리빌딩에 초석을 마련할 수 있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쳐준다면 금상첨화다.

외국인 투수와 달리 타자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 지난 2년간 뛰어난 활약을 펼친 윌린 로사리오의 행선지가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로사리오는 메이저리그와 일본리그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한화는 KBO리그에서 보여준 기량이 확실한 만큼 로사리오를 최대한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