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대전시정 공백과 혼란 없어야 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15:25 수정 2017-11-14 16:42 | 신문게재 2017-11-15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기사회생은 없었다. 14일 대법원의 '상고 기각' 선고로 시장 취임 직후부터 자신을 옥죄된 정치자금법의 굴레를 끝내 벗지 못했다. 안타깝게도 2심 재판부의 결정대로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이 확정돼 시장직을 상실했다. 수장이 낙마한 대전시정(市政)의 변화는 불가피하지만 시정 공백과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 좌고우면할 시간까지 주어져 있지는 않다.

3년 4개월간의 긴긴 수사와 재판 끝에 남겨진 것은 민선 6기의 잔여임기 7개월 반이다. 공약사업을 포함한 주요 역점사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권 시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던 트램 방식의 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은 그 방식부터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도 있는 운명이다.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이나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 등 가뜩이나 어렵던 현안들은 더 난제가 됐다. 국비 확보가 사업 추진에 절대적인 현안은 말할 것도 없다. 대전시로서는 총체적인 비상상황이면서 또한 극복해야 할 난국이다.

무엇보다 '선장' 잃은 대전시가 다시 길을 잃는 어리석음을 범해선 안 된다. 공직자들은 스스로 보신주의를 경계하면서 한치의 흔들림 없이 대전시의회, 각 정당,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 대전테크노파크, 대전신용보증재단, 시설관리공단 등 곧 수장 교체 시기가 도래하는 기관일수록 리더십 공백이 없어야 함은 물론이다. 정치권이 지방선거를 향해 요동치다 보면 시정 동력이 급전직하로 떨어지기 마련이다. 각 정당별 입장은 다르지만 '잃어버린 시정' 비판은 뒤로 유보하고 시민을 위한 행정이 가능하도록 모두 힘을 실어줄 때다. 빨라진 지방선거 시계에 휘말리지 않고 조력자가 돼야 한다.

지금부터 대전시 공직자들은 마음을 다잡고 시정의 연속성 확보에 힘써야 한다. 권 시장이 오랜 소송을 치르는 동안 지연되거나 추진력이 약해진 현안까지 잘 챙겨야 할 것이다.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비 확보 등의 산적한 난제에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 지역 경제주체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이제 권한대행 체제로 돌입하지만 내년 6월 30일까지 시정 관리자 역할에 충실하기 바란다. 더 이상은 꼬일 것도, 흔들릴 것도 없다. 아쉽고 어수선한 상황을 조기에 안정시키고 시민을 바라보는 행정을 펼치면 된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