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트램.월평공원.갑천친수구역…대전시 현안사업 줄줄이 제동

권선택호 주요 추진 현안 제동
대전시 안팎 염려 목소리 번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16:28 수정 2017-11-14 17:03 | 신문게재 2017-11-15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71114-빨간불 들어온 대전시
...


권선택 대전시장의 시장직 상실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 각종 현안 사업이 줄줄이 제동이 걸렸다.

14일 권 시장의 직권 상실과 함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갑천지구 친수구역 등 대전시 주요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사업 추진 초반 단계부터 찬반 여론이 팽팽하던 사업은 이번 사태 이후 더욱 전망이 불투명해졌다.

먼저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우려가 크다. 권 시장은 취임 이후 열차를 기존 고가방식에서 트램으로 선회한 후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한 끝에 전국에서 가장 앞서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광역단체장의 부재로 인해 향후 중앙정부와의 협조가 원활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현재 차기 대전시장 후보가 또 다시 도시철도2호선 방식을 바꿀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시민사회단체가 강하게 반발 중인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역시 강한 의지를 내보였던 권 전 시장의 부재로 추진 동력을 잃을 거란 시각이 부상하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정협의회에서 여론 수렴 강화 방침이 제기됨에 따라 속도전을 펴던 대전시가 주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도 마찬가지다. 시민·주민대책위가 제기한 실시계획변경 승인 전 공사로 한차례 풀이 꺾인 사업은 국토부의 변경승인을 기다리고 있지만 감감무소식이다.

용산동 현대아웃렛과 사이언스 콤플렉스,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역시 위기는 마찬가지다. 광역단체장이 부재한 상태서 정부부처와의 협조, 예산 반영 등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전시 공무원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다. 역점 사업으로 추진 부서의 혼란과 예산 정국에 미칠 악영향을 염려했다.

치열한 지자체 간 경쟁 구도에서 수장의 역할과 비중이 적지 않은데, 시는 권 시장의 공백 리크스가 터지면서 타 지자체보다 뒤처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일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비 등 국비 확보 없이는 추진하기 어려워 치명타로 작용할 수 있다.

A 서기관은 "트램은 권 시장이 지난 시장과 다르게 건설 방식을 바꾸면서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사업으로 '트램=권선택'이라는 이미지가 있다"며 "그러나 주도해 온 권 시장이 직무 정지를 받게 되면서 사업이 향후 어떻게 될지 아무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 초래됐다"고 말했다. 강우성·임효인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노화 방지에 좋은 딸기 드세요~'

  •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지스타 개막…게임 열정

  • `D-0에서 D-7` 'D-0에서 D-7'

  •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 무너진 아파트 보는 이낙연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