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대관령터널 등 31개소 FM/DMB 중계 설비 설치

인천공항~평창~강릉, 원주~강릉 구간
철도공단 재난방송 수신 가능한 중계 설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07 13:57 수정 2017-12-07 13: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철도시설공단
국내 최장 산악터널인 대관령 터널 등 31개소에 FM/DMB 중계설비가 추가로 설치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간 인천국제공항~평창(진부)~강릉을 잇는 원주~강릉 철도의 지하 구간이나 터널에서도 재난방송을 수신할 수 있도록 중계설비를 추가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현재 철도 터널 내에서 FM 방송을 청취하거나 DMB를 시청하는 것은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만 가능해 재난 발생 시 정보를 빠르게 전파할 수 있는 설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철도공단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주~강릉 구간 중 200m가 넘는 31개 터널에 FM/DMB 중계설비를 설치해 터널 내에서도 재난방송을 끊김 없이 시청 가능토록 해 올림픽을 찾는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유사 시 안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최태수 철도공단 전자통신처장은 “원주~강릉뿐만 아니라 향후 철도 건설 사업에도 FM/DMB 중계설비를 순차적으로 구축하겠다. 2018년까지 5개 사업에 70억 원을 발주해 약 100여 명의 일자리도 창출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포토뉴스

  • “와! 로봇이다” “와! 로봇이다”

  •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 계룡산 단풍 즐기는 등산객들

  • 붉은 단풍과 어우러진 춤사위 붉은 단풍과 어우러진 춤사위

  • 침울한 표정의 한용덕 감독과 장종훈 코치 침울한 표정의 한용덕 감독과 장종훈 코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