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정치펀치]요즘 최고 몸값의 주인공은 누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07 16:28 수정 2017-12-07 18:16 | 신문게재 2017-12-08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몸값
사진출처 : 네이버 포스트
내년 6·13 지방선거가 6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출마예정자 못지않게 지지세를 가진 ‘킹메이커’의 몸값이 올라가고 있다.

대표적인 이들은 시장직을 상실한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사람들’이다.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한 자릿수에 머물던 권선택 전 시장을 ‘당선인’으로 만들 정도로 역량이 검증됐다는 점에서 민주당은 물론 자유한국당 주자들까지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게 정가의 전언이다.

실제 권선택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A 인사는 당내 유력 주자들로부터 여러 차례 연락을 받아 만났다. 대부분 조언이나 자문을 구하기 위해서라지만, ‘저를 도와달라’는 구애작전이다.

해당 인사의 지인은 “요즘 여기저기서 전화가 많이 오지만, 잘 받지 않는다고 들었다”며 “인연 때문에 만나기는 하지만, 캠프로 모시겠다는 뉘앙스라 다소 부담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권선택 전 시장의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A 인사는 “지지세력 일부가 살길을 찾아가기도 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은 (권선택 전 시장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연말 귀국하면 여러 루트를 통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희진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