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BRT공사 장대네거리 교차로 방식 변경 불과 재확인

7일 행복청 주재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공사' 회의 진행
설계변경 불가와 이권 개입 원천 차단 입장 재확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07 17:08 수정 2017-12-07 17: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71207_151331935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공사' 장대네거리 공사가 진행될 장대삼거리(유성IC삼거리) 모습.
대전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공사' 장대네거리 교차로 설계변경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행복청은 7일 김용석 기반시설국장 주재로 최근 대전시개발위원회 주도로 벌어지고 있는 해당 사업 내 공사 구간인 장대네거리 설계방식 변경 요구에 대한 의견을 조율했다. 이날 회의에는 임철순 대전시 대중교통혁신단장을 비롯한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장, 담당 부장과 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행복청과 대전시는 대전개발위의 요구대로 장대네거리 교차로 설계를 변경할 경우 사업이 무기한 지연될 수 있고, 국비 지원 역시 불투명해 질 가능성이 높아 입체교차로 설계변경은 불가하다는데 양측 입장이 모였다.

개발위원회가 주장하는 건설방식은 관련법에 설치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사업 자체가 미뤄지면 20억원의 예산 낭비는 물론 사업도 1년 이상 지연될 우려가 높다. 행복청과 대전시는 앞으로 장대네거리 설계방식 논란을 불식시키고 원안대로 2019년까지 공사를 완료하기로 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대전시와 행복청 담당 국장이 만나 장대네거리 교차로 방식 변경은 불가하다는 양측 입장을 다시 확인하는 자리였다"면서 "수차례 전문가의 검토를 거친 사안인 만큼 더 이상 논란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안인 평면교차로도 교통 흐름에 큰 어려움이 없으며, 법적으로 설계변경이 힘들다는데 의견을 모았다"면서 "앞으로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개발위 관계자는 "대전시에 건의문을 제출한 상태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대전시민들을 위해 하고자 했던 일이 잘못 비추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영하의 추위에도... 영하의 추위에도...

  • `선거권 연령제한 낮추어라` '선거권 연령제한 낮추어라'

  • 세번째 영장심사 마친 우병우 세번째 영장심사 마친 우병우

  • 송혜교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송혜교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